'위장평화쇼 예측' 홍준표 "北에 놀아난 트럼프-文정권 동시몰락 예상...국민 속이는 정권은 반드시 징치"
'위장평화쇼 예측' 홍준표 "北에 놀아난 트럼프-文정권 동시몰락 예상...국민 속이는 정권은 반드시 징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볼턴 회고록 보도 보면 임진왜란 당시 심유경 생각나...다만 이번 경우는 최고 권력자와 공범"
이날도 '내 말 맞지 않았느냐' 취지 발언 이어..."2년 전 南北・美北회담 위장 평화회담이라 역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연합뉴스)

과거 남북회담 등이 ‘위장평화쇼’라 비판했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북에 놀아난 트럼프와 문정권의 동시 몰락을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는 주장을 내놨다.

홍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을 속이는 정권은 반드시 징치(懲治・징계해 다스림)된다”며 이같이 적었다. 올 연말에 있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패배하고, 문재인 대통령도 함께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볼턴의 회고록 보도내용을 보면 임진왜란 당시의 심유경이 생각난다. 거짓 외교로 동양 3국을 그후 정유재란까지 오게 했던 그는 결국 일본으로 망명하기 위해 도주하다가 경남 의령에서 체포돼 척살된다”며 “이번 위장평화회담에서 누가 심유경 역할을 했는지 알만한 사람은 다 알겠지만 이번 경우는 심유경처럼 만력제를 속인 게 아니라 최고 권력자와 공범으로 보인다”고도 주장했다. 

임진왜란 외 다른 역사적 사례를 들기도 했다. 홍 의원은 “2년전 나는 남북 정상회담을 1938.9 뮌헨 회담에 비유했고 북미(미북) 정상회담을 1973.키신저와 레둑토의 파리 평화회담에 비유하면서 둘 다 위장 평화회담이라고 역설한 바 있다”고 했다. 뮌헨 회담과 파리 평화 회담은 당시에는 찬사를 받았지만 이후 제2차 세계대전 발발과 남베트남 공산화로 이어졌다. 

홍 의원은 이어 “당시로서는 그 주장이 막말과 악담으로 매도되면서 지방선거에서도 참패하고 나는 당대표 직에서 물러났다”고도 회고했다. 이는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하는 주장으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미북 정상회담이 열린 게 야권 참패의 주 원인이었다는 것이다. 

홍 의원은 지난주 문재인 정부의 대북 비핵화에 대한 비판을 담은 존 볼턴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이 공개된 후 ‘내 말이 맞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잇고 있다. 그는 지난 19일에도 “내가 2년 전 남북 위장평화 쇼라고 할 때는 그렇게 모질게 비난하던 사람들, 소위 대깨문이라는 맹목적 문 추종자들은 (볼턴 회고록이 공개된) 지금 그 막말 비난과 모욕을 어떻게 해원해줄 것인가”라며 자신의 판단이 맞았다고 주장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아래는 홍 의원의 페이스북 글 전문(全文).>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