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인권사무소장 “대북전단, 北주민들에게 정보전달 및 표현의 자유로 보장된 활동”
유엔인권사무소장 “대북전단, 北주민들에게 정보전달 및 표현의 자유로 보장된 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부, 북한과 평화나 남북협력 논할 때 인권 포함해야”
서울 유엔인권사무소 시나 폴슨 소장이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개소 5주년 기념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유엔인권사무소 시나 폴슨 소장이 종로구 글로벌센터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개소 5주년 기념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나 폴슨 서울 유엔인권사무소 소장은 22일 탈북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는 북한주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활동이자 ‘표현의 자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폴슨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대북전단이 북한주민들에게 김정은 정권과 바깥세상에 대한 실상을 알리는 효과적인 수단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폴슨 소장은 “북한주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하기란 매우 어렵다”며 “인터넷과 인적 교류 등 다양하고 효과적인 정보 교환 방법이 있지만 불행히도 북한이 이를 허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그는 “중요한 것은 남북한 모두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을 비준했다는 점”이라며 “이 규약은 정보를 다양한 수단을 통해 국경을 넘어 배포하고 받을 권리를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물론 자유에도 제약이 있고 한국 법원은 어떤 경우 전단이 안보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면서도 “풍선이 아니라 풍선에 대한 대응이 안보 위협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사회와 탈북민, 정부는 북한의 행동에 영향을 미칠 효과적인 수단이 무엇인지 진솔한 대화를 나눌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에 안보 문제가 항상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지만 안보와 인권 대응을 분리할 수 없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과 평화나 남북협력을 논할 때 인권을 포함해야 한다”고 했다.

최근 두 명의 탈북민 출신 국회의원이 당선된 것에 대해서는 “자신의 신념에 따라 선거에서 이기거나 질 수 있는 한국의 제도를 반영했다는 사실이 매우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북한인권대사가 공석으로 남아있는 것에 대해서는 “한국정부의 절차와 관련된 것이지만 대사 임명 자체가 중요한 메시지를 보낸다”고 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국경 폐쇄로 북한의 식량 수입 등 교역이 중단되는 바람에 북한 내 취약 계층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유엔인권사무소는 북한 내 인권 상황 감시와 증거 보존 등을 위해 5년 전인 2015년 6월 23일 서울에 사무소를 열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