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수잔 숄티 “文, 당선 후 줄곧 北에 굽실거려...종전선언 추진 의원들, 먼저 北에 처형당할 것”
[단독 인터뷰]수잔 숄티 “文, 당선 후 줄곧 北에 굽실거려...종전선언 추진 의원들, 먼저 北에 처형당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인권운동가 수잔 숄티,펜앤과 서면 인터뷰서 대북전단 금지하는 文정부에 대한 솔직한 심정 드러내
“文대통령 때문에 한국의 미래는 중대한 위험에 처해”
“이명박, 박근혜 정부 경찰들은 대북전단 살포 도와줘...文정권 들어서는 못하게 막아”
“문재인 정권 때문에 북한인권 운동 발전, 심각한 위험에 처해”
“미국이 한국 떠나면 한국은 결국 북한에 의해 점령당할 것”
수잔 숄티 북한 자유 연합 대표
2016년 한국에서 대북전단이 든 풍선을 날리는 수잔 숄티 북한 자유 연합 대표

수잔 숄티(Suzanne Scholte) 북한 자유 연합(North Korea Freedom Coalition) 대표 겸 디펜스포럼 재단(Defense Forum Foundation)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된 이래 김정은에 굽실거리며 김 씨 정권의 명령에 따르고 있다”며 대북전단 금지법을 제정하는 것을 북한을 더욱 대담하고 호전적으로 만들어 더 많은 무력도발을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종전선언 국회 비준을 추진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등 범여권 인사들을 향해 “역사적으로 ‘유용한 멍청이들’은 대게 (적화 후) 제일 먼저 처형당했다”며 “한국의 여당 국회의원들이 깨닫지 못하는 것은 바로 그들이 북한에 의해 제일 먼저 처형당할 것이라는 사실”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숄티 대표는 최근 펜앤드마이크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비굴한’ 대북정책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북한 무력 도발을 불러일으켰다고 강조했다.

숄티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에 당선된 이래 김정은에 굽실거리고 있다”며 “북한정권은 문재인 정권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으며 문재인이 완전히 허약하다는 사실을 알고 한미동맹을 아예 끝장내기를 원한다”고 했다. 그는 “김여정이 대북 전단을 그토록 열정적으로 비난했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대북전단이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가지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준다”며 “끔찍한 것은 문재인의 반응”이라고 했다.

숄티 대표는 “한국의 미래는 중대한 위기에 처했다”며 “한국 국민들이 선출한 대통령이 시민들로부터 언론의 자유를 박탈하고 있으며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는 정권의 명령을 매일 따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정부는 북한주민들에게 희망과 진실을 전하는 방안으로써 대북전단을 금지하는 대신에 장려했어야 하지만 문재인은 김여정의 지시에 즉시 따랐다”며 “이는 문재인이 한국의 자유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북한주민들을 돕는 것보다 북한의 독재정권과 김정은의 요구를 들어주는 것에 더 관심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앞으로 한국의 군사 시설들과 선함들을 공격하는 등 더욱 호전적으로 굴 것”이라며 “결국 문재인의 정책이 이러한 긴장상태를 초래한 셈”이라고 했다.

북한 인권의 ‘대모(大母)’로 불리는 숄티 대표는 2004년 미국 의회에서 처음으로 북한인권법이 채택되도록 앞장섰다. 미국의 북한인권법 북한주민들에게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고 탈북자들이 미국에 난민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으며 세 차례에 걸쳐 연장돼 2022년까지 연장됐다. 그는 90년대 후반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 탈북자들을 초청해 미 의회에서 증언하도록 했으며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미국 방문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또한 숄티 대표는 북한인권에 대한 미국인들의 관심과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북한자유주간’을 지정하고 2010년 이래 남한의 북한인권 단체들과 협력해 정치범수용소 해체, 재중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운동 등 북한동포들의 자유와 해방을 위해 지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09~2010년에는 연세대학교 언더우드 국제대학 객원교수로 재직했으며, 2008년에는 서울 평화상을 수상했다.

2007년 수잔 숄티 대표가 대북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 숄티 대표는 "이전 정부들은 우리가 풍선을 날리는 것을 도와주었지만 문재인 정권 들어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시작했다"고 했다(사진-숄티 대표 제공)
2007년 수잔 숄티 대표가 대북전단 살포를 준비하고 있다. 숄티 대표는 "이전 정부들은 우리가 풍선을 날리는 것을 도와주었지만 문재인 정권 들어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시작했다"고 했다(사진-숄티 대표 제공)

숄티 대표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공무원들은 우리가 북한으로 풍선을 날리는 것을 도와주었지만 2018년 문재인 정권의 경찰들은 대북전단을 날리지 못하도록 막았다”고 했다. 그는 2007년 이래 한국에서 대북전단을 날렸던 사진들을 보내주었다. 숄티 대표는 “우리는 북한주민들에게 돈과 라디오, 대북전단과 정보를 보냈다. 우리가 보낸 것은 희망과 진실이었다”며 “대북전단이 ‘백해무익하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은 완전히 틀렸다”고 했다.

그는 “북한으로 날리는 풍선 안에 삐라와 쌀, 마스크, 라디오, 돈 또는 초코파이 등 무엇이 들었든지 이것이 탈북민들이 북한에 있는 그들의 형제자매들에게 희망과 도움을 보내는 입증된 방법이라는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다”며 “대북전단은 탈북민들이 평화를 위해, 인도적 지원을 위해 사용하는 ‘무기’이며, 이는 북한이 남한을 위협하기 위해 개발하고 있는 핵무기들과는 완전히 반대”라고 했다.

그는 “북한주민들은 정보와 진실을 원한다”며 “한국 정부는 탈북민들이 북한주민들과 닿기 위해 사용하는 모든 방법들 즉 북한에 풍선을 보내거나 쌀을 담은 병을 보내거나 라디오 방송을 보내는 일 등을 도와줘야만 한다”고 했다.

숄티 대표는 한국 정부와 여당이 대북전단 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런 행동은 김 씨 정권을 더욱 대담하게 만들어 한국정부를 더욱 큰 어려움에 빠트릴 것이라는 지적이었다. 그는 “북한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생명을 바친 많은 사람들이 피를 흘리며 지켜온 천부인권을 한국인들로부터 빼앗기 위해 더 많은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그는 대북전단 금지법이 한국인의 표현의 자유를 해치는 위험한 행동이며 북한동포들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자유를 침해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평화통일로 가는 길은 북한주민들에게 한국인들이 누리고 있는 위대한 번영에 대한 진실을 전파하는 데 있다”며 “왜냐하면 이러한 진실은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들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는 북한주민들에게 진실과 정보를 전파하는 이러한 평화적인 방법들을 격려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숄티 대표는 북한 인권 문제를 외면하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도 거듭 비판했다.

그는 “이 지구상에서 문재인 대통령보다 한국인들의 인권을 더 보호하고 지켜야할 의무를 지진 사람을 없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은 김 씨 정권을 대변하는 것에 더 관심이 많으며, 현대 역사상 가장 잔인한 독재체제 중 하나인 김 씨 정권의 명령에 따르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때문에 북한인권 운동 발전은 심각한 위험에 처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에 있는 탈북민들의 삶이 중대한 위험에 처하게 만들었으며 2500만 북한주민들을 외면했다”고 강조했다.

숄티 대표는 ‘종전선언’을 추진 중인 한국의 여당 국회의원들을 ‘유용한 멍청이들’이라고 지칭하며 적화 후 그들이 가장 먼저 북한정권에 의해 처형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종전선언은 한국의 자유민주주의를 도덕적 위험(moral peril)에 빠트릴 것”이라며 “종전선언은 북한이 오랫동안 지지해온 책략이다. 왜냐하면 일단 종전선언과 같은 문서에 서명을 하고나면 남한에 더 이상 미군이 주둔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공산주의를 옹호하는 한국의 좌익들 사이에서 주한미군을 철수해야한다는 주장이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숄티 대표는 “좌익들이 미군기지에서 ‘양키 고우 홈’ 시위를 벌이고 반미감정이 전국을 휩쓸면 결국 미국인들은 본국으로 돌아갈 것”이라며 “미국이 한국을 떠나면 한국은 결국 북한에 의해 점령당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지금까지 많은 피를 흘리며 부(富)를 바쳤던 미국을 경멸하는 나라를 위해 미국인들이 왜 여전히 그들의 생명을 걸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숄티 여사는 “한국의 여당 국회의원들이 깨닫지 못하는 것은 바로 그들이 북한에 의해 제일 먼저 처형당할 것이라는 사실”이라며 “이것이 바로 지난 역사에서 일어났던 일이다. 역사적으로 “유용한 멍청이들”로 알려진 그들은 대게 제일 먼저 처형당했다. 김정은은 자신의 가족도, 정권을 위해 헌신했던 군 지휘부도 처형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주었다“고 강조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