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일 만에 돌아온 손흥민, 20일 맨유전 출격 준비 완료 ...4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 도전
100일 만에 돌아온 손흥민, 20일 맨유전 출격 준비 완료 ...4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 도전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19 11:47:50
  • 최종수정 2020.06.1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리뉴 감독 "부상이었던 해리 케인과 무사 시소코, 손흥민 회복...출전 준비 마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100일 만에 재개한 가운데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복귀전에 나선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오전 4시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2019~2020시즌 EPL 30라운드를 치른다.

코로나 사태로 멈췄던 시즌이 재개한 이후 토트넘이 치르는 첫 경기다.

손흥민은 지난 2월16일 아스톤빌라와 경기에서 오른팔 골절 부상으로 시즌 아웃이 유력했으나, 코로나 사태로 시즌이 중단되면서 이 기간동안 꾸준한 치료를 통해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했다. 또한 병역특례에 따른 기초군사훈련까지 마쳤다.

토트넘 구단은 앞서 15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번 주 그들이 돌아온다”며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 무사 시소코의 사진을 올렸다. 18일에는 손흥민이 슈팅하는 짧은 훈련 영상도 올렸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이날 공식 기자회견에서 "부상이었던 해리 케인과 무사 시소코, 손흥민이 잘 회복했고, (맨유전에) 출전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영국 현지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도 토트넘과 맨유전을 예상하면서 손흥민이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9골 7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한 골만 더 추가하면 4시즌 연속 리그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한다. 또한 두 시즌 연속 20골 고지도 도전할 수 있다.

한편 토트넘은 11승8무10패(승점41)로 리그 8위에 자리하고 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주어지는 4위 첼시(승점48)와는 승점 7점 차이로 이번 경기 상대인 5위 맨유(승점45)를 잡는다면 남은 9경기를 통해 4위에 안착할 가능성이 생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