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조종실서 말다툼한 '기장' 파면… "승객 안전 위협"
아시아나항공, 조종실서 말다툼한 '기장' 파면… "승객 안전 위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의 여객기.(연합뉴스 제공)
아시아나항공의 여객기.(연합뉴스 제공)

 

아시아나항공이 여객기 조종실에서 말다툼을 벌인 기장을 파면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 9월20일 인천을 떠나 로마로 가던 여객기에서 말다툼을 벌인 두 명의 기장이 모두 회사를 떠났다고 13일 밝혔다.

당시 로마행 장거리 노선에 배치됐던 두 명의 기장은 업무교대 과정에서 말다툼을 벌였고 아시아나항공은 이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말다툼의 원인을 제공한 기장은 해직, 같이 언쟁을 한 또 다른 기장은 스스로 사직서를 제출하도록 처분했다.

국토교통부는 이 사건에 대해 조사했고 두 기장에게 45일 업무정지 내렸다. 두 기장은 조종 인수인계 과정에서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국토부의 처분을 받은 두 기장 모두에게 회사를 떠나도록 종용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기내 안전을 책임질 기장이 말다툼을 벌인 사건을 승객들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한 행위라고 판단하고 최근 인사위원회를 통해 두 기장 모두에게 회사를 떠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들은 “여객기 조종실에서 운항 안전을 책임져야 할 기장들이 다투는 일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기내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이 타협하지 않고 강경한 조치를 내린 것은 재발 방지를 위한 바람직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