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文 향해 "카메라 앞에만 서면 그 특유의 꼴불견...역겹고 혐오감 금할 수 없다"
김여정, 文 향해 "카메라 앞에만 서면 그 특유의 꼴불견...역겹고 혐오감 금할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유의 어법으로 멋쟁이 시늉하는 남조선당국자 연설 듣자니 속이 메슥거린다"
"전 당국자 넥타이까지 매고 나와...촬영기 앞에만 서면 평화의사도처럼 역겹게 한다"
"비굴하고 굴종적인 상대와 더 이상 북남관계 논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
문재인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넥타이를 매고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축사를 하고 있다

 

김여정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북한에 보낸 메시지에 대해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한마디로 맹물 먹고 속이 얹힌 소리 같은 철면피하고 뻔뻔스러운 내용만 구구하게 늘어놓았다"며 문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를 맹비난했다.

김여정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실린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는 제목의 담화에서 "북남(남북) 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최악의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남조선 당국자가 드디어 침묵을 깼다"며 "지난 15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및 보좌관회의와 '6·15선언 20주년 기념행사'에 보낸 영상 메시지라는 것을 통해 연속 두 차례나 장황한 연설을 했다"고 말했다.

김여정은 "2000년 6·15공동선언서 명시 남측 당국자가 착용하였던 넥타이까지 빌려 매고 2018년 판문점선언 때 사용하였던 연탁 앞에 나서서 상징성과 의미는 언제나와 같이 애써 부여하느라 했다는데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며 "한마디로 맹물먹고 속이 얹힌 소리같은 철면피하고 뻔뻔스러운 내용만 구구하게 늘어 놓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특유의 어법과 화법으로 멋쟁이 시늉을 해보느라 따라 읽는 글줄 표현들을 다듬는데 품 꽤나 넣은 것 같은데 현 사태의 본질을 도대체 알고나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의 처사는 추상적인 미화분식으로 어물쩍해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변명과 책임회피,뿌리깊은 사대주의로 점철된 남조선당국자의 연설을 듣자니 저도 모르게 속이 메슥메슥해지는것을 느꼈다"고 했다.

김여정은 "현 사태는 쓰레기(탈북자)들의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과 그를 묵인한 남조선 당국 때문에 초래되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번 연설은 응당 그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본말은 간데 없고 책임회피를 위한 변명과 오그랑수(겉과 속이 다른 말이나 행동으로 나쁜 일을 꾸미거나 남을 속여 넘기려는 수법)를 범벅해놓은 화려한 미사여구로 일관되어 있다"고 했다.

김여정은 또 "이번 연설을 뜯어보면 북남관계가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것이 외적요인에 있는 듯이 밀어버리고 있다"며 "과거 그토록 입에 자주 올리던 '운전자론'이 무색해지는 변명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북남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상전이 강박하는 '한미실무그룹'이라는 것을 덥석 받아 물고 사사건건 북남관계의 모든 문제를 백악관에 섬겨바쳐 온 것이 오늘의 참혹한 후과로 되돌아왔다"고 했다.

김여정은 "도대체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에서 남조선당국이 리행해야 할 내용을 제대로 실행한것이 한조항이라도 있단 말이냐"며 "상전의 눈치나 보며 국제사회에 구걸질하러 다닌 것이 전부"라 주장했다.

김여정은 이날 문 대통령을 겨냥해 "행동보다 말을 더 잘하는 사람들이 간혹 있기는 하더라"며 "항상 연단이나 촬영기, 마이크 앞에만 나서면 마치 어린애같이 천진하고 희망에 부푼 꿈같은 소리만 토사하고 온갖 잘난 척, 정의로운 척, 원칙적인 척 하며 평화의 사도처럼 처신머리 역겹게 하고 돌아가니 그 꼴불견 혼자 보기 아까워 우리 인민들에게도 좀 알리자고 내가 오늘 또 말폭탄을 터뜨리게 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뿌리 깊은 사대주의 근성에 시달리며 오욕과 자멸로 줄달음치는 이토록 비굴하고 굴종적인 상대와 더이상 북남관계를 논할 수 없다는 것이 굳어질 대로 굳어진 우리의 판단"이라고 못 박았다.

김여정은 "어쨌든 이제는 남조선당국자들이 우리와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나앉게 되였다"며 "앞으로 남조선당국자들이 할수 있는 일이란 후회와 한탄뿐일 것이다. 신의를 배신한것이 얼마나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것인가를 남조선당국자들은 흐르는 시간속에 뼈아프게 느끼게 될 것"이라 덧붙였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