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문재인 정권 대북 유화정책 실패" 질타
통합당 "문재인 정권 대북 유화정책 실패"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당내 외교안보 특별위 즉시 가동...상임위 복귀엔 선 그어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연합뉴스)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북한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문재인 정권의 대북 유화정책은 실패했다”고 질타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질타와 동시에 당내 외교안보 특별위원회를 즉시 가동한다고도 했다. 특별위원장은 4선인 박진 의원이 맡을 예정이다. 다만 상임위 복귀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김 수석부대표는 “잘못된 원구성이 아닌 제대로된 원구성이 있을때 상임위에 복귀 할 수 있다. 그 대신 당내에서 면밀한 분석과 함께 대안 제시할 수 있는 긴급 특위를 가동하겠다”며 날을 세웠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