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文대통령 건드리니 여기저기서 화살 날아와...대한민국 사회에 토템과 우상 생겼다"
진중권 "文대통령 건드리니 여기저기서 화살 날아와...대한민국 사회에 토템과 우상 생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내 아무 말 안 하던 이들이 갑자기 집단적으로 신경질적 반응 보이는 게 재밌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5일 "내내 아무 말 안 하던 이들이 갑자기 집단적으로 신경질적 반응을 보이는 게 재밌다"며 "왜 그럴까? 대통령을 건드렸기 때문이다. 이는 우리 사회에 이미 토템과 우상이 생겼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기저기서 화살이 날아온다. 좋은 일이다. 그런데 논점을 제대로 건드린 비판이 없어, 굳이 반박하고 자시고 할 것도 없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남이 써준 연설문을 읽는다. 자기 의견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 이후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청와대 전직 참모를 비롯한 이른바 '친문(親文)' 진영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각종 비판을 가하며 설전을 주고받았다.

진 전 교수는 또 13일 북한 옥류관 주방장이 문 대통령에게 "처먹는다"고 막말을 했지만, 친문들이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것을 두고도 신동근 민주당 의원과 대립 중이다. 신동근 의원은 15일 진 전 교수를 겨냥, "꼴값 그만 떨어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의 이날 페이스북 글은 신 의원의 '꼴값' 발언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허수아비 논증의 오류'라고 하나? 현실의 진중권을 공격하는 게 아니라 자기들이 만든 허수아비에 '진중권'이라고 써 붙여 놓고 두드려대는 꼴. 백전백승의 필살기다. 저 기술로는 타이슨도 때려눕힐 수 있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끝으로 "한국은 관찰자로서 밖에서 보면 행복할 정도로 분석의 아이템이 넘쳐나는 흥미로운 나라"라며 "존재의 괴로움을 인식의 즐거움으로 치환하며 또 하루를 산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