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수많은 사람 죽인 김영철...단순한 상황 아니었다”
이방카 “수많은 사람 죽인 김영철...단순한 상황 아니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이방카 바라보는 북한 김영철
이방카 바라보는 북한 김영철

지난달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 때 미국 정부를 대표해 한국을 찾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후일담을 전하며 VIP 관람석에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과 동석한 것과 관련된 당시의 입장을 밝혔다.

이방카는 11일(현지 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운명에 많은 것을 맡기고 싶지 않았다”며 방한 전 철저한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이방카는 방한에 앞서 관련 보고서를 여러 시간 탐독하고,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만날 가능성에 대비해 참모진과 상황별 대응방침을 구상했다고 한다. 특히 북한 대표단이 악수를 요청할 경우에 대비해 다양한 동선을 짜두기도 했다.

한편, 이방카는 당시 폐회식에서 김영철 근처에 앉았으나 그와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이방카는 "행복해하면서 미국인들을 환영하는 한국 사람들의 눈앞에서 선의(善意)를 재확인하는 일, 수많은 사람을 죽인 이와 불과 몇 인치 떨어져 있는 일. 이 두 가지 일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 게 결코 단순한 상황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방카는 극히 민감한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WP는 전했다. 

WP는 또 해당 보도에서 이방카가 ‘대통령 특사’로서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방한하기 전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취미까지 꼼꼼하게 사전 조사했고 청와대에서 ‘비빔밥 만찬’을 가졌을 때 이방카가 케이팝 이야기를 꺼내며 김정숙 여사와 수다를 즐길 수 있었던 것도 이 같은 준비 덕이었다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