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공수처장 거론 이광범 변호사, ‘조국 수호’ 개국본의 후원금 사기 혐의 변호 맡는다
초대 공수처장 거론 이광범 변호사, ‘조국 수호’ 개국본의 후원금 사기 혐의 변호 맡는다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15 12:42:19
  • 최종수정 2020.06.1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국본, 4억원 보이스피싱 피해 당하고도 ‘계좌 투명하게 운영’ 후원금 모집
‘우리법연구회’ 이광범, 요직 두루 거쳐...조국 부부, 김경수 등 親文 변호도
이광범 당시 특별검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2012.11.12/사진=연합뉴스

보이스피싱으로 후원금 4억원을 날리고도 “계좌는 투명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주장해 후원금 사기 혐의를 받는 개싸움국민운동본부(개국본)가 이광범 전 LKB 대표 변호사를 선임했다. 좌파 성향의 이광범 변호사는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0일 개국본 대표 이종원(47)씨를 소환 조사했다. 당시 이씨는 경찰에 이 변호사 선임계를 제출했다. 지난 3월 이씨는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지만 그동안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해왔다.

이 변호사는 서울고법 부장판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당시 이용훈 대법원장 비서실장과 대법원 사법정책실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2012년 법원을 나온 뒤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 특검을 맡았다. 대표적인 전관 괴물이다. 또 좌파 성향 판사들의 모임 ‘우리법 연구회’ 창립 멤버이기도 하다.

2012년 자신의 이니셜을 딴 LKB를 설립한 그는, 문재인 정부 들어 친문(親文) 인사들이 대거 연루된 주요 사건을 맡으며 또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일가(一家)의 비리 혐의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혐의를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 전 대표를 선임한 게 대표적이다.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씨도 이 전 대표를 선임했다.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도 이 전 대표의 변호를 받고 있다.

그러나 개국본 측이 이 변호사를 선임한 데 일각에선 비판적인 반응을 내보이고 있다. 이씨와 함께 고발 대상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국본의 고문변호사로서 회계를 담당해왔기 때문이다.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과 그 경위를 자세하고 알고 있을 김 의원이 자신들의 입장을 경찰에 설명하고 계좌 자료 등을 제출하면 될 일이 아니냐는 취지의 비판이다.

한 법조인은 “개국본은 공수처 탄생을 주도한 조 전 장관의 무죄를 주장해온 단체”라며 “그런 단체의 사기 혐의를 공수처장 후보가 변호하는 것은 정치적인 계산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개국본은 작년 서울 서초동에서 조국 수호 집회를 주도해온 좌파 성향의 시민단체다. 그러나 그해 10월 후원 계좌에서 4억원 정도의 보이스피싱을 당하고도 피해 사실을 후원자에게 고지하지 않고 후원을 계속 받아와 경찰 조사 대상이 됐다. 당시 이씨와 김 의원은 오히려 유튜브 방송을 통해 “후원 계좌를 투명하게 운영하고 있다”고 기부를 독려하기까지 했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3월 “후원자들을 기망했다”며 중앙지검에 이씨와 김 의원을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경제전담 부서인 형사4부에 배당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