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나폴리서 한국 관광객, 1억 넘는 손목시계 강탈당해
伊나폴리서 한국 관광객, 1억 넘는 손목시계 강탈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언론, 시계 1억 3000여만 원 추정
롤렉스 시계.(사진은 이번 강도 사건과는 무관) [롤렉스 홈페이지=연합뉴스]
롤렉스 시계.(사진은 이번 강도 사건과는 무관) [롤렉스 홈페이지=연합뉴스]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대낮에 고가의 손목시계를 강탈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나폴리 중심가의 한 호텔 주차장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차고 있던 롤렉스 시계를 괴한들에게 빼앗겼다.

현지 경찰은 피해를 당한 중년 남성이 일행과 함께 타고 있던 BMW 승용차가 호텔 주차장에 진입한 순간 범인들이 차 문을 강제로 열고, 피해자의 손목에서 순식간에 시계를 강탈해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손목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탈리아 언론은 강탈당한 시계가 10만 유로(약 1억3000만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주(駐) 이탈리아 한국대사관의 김용갑 영사는 12일 안토니오 데 이에수 나폴리 경찰청장과 면담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하는 한편 나폴리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데 이에수 청장은 한국인 관광객이 피해를 당한 것에 유감을 표명하며 범인 검거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김 영사는 “나폴리에서는 고가의 귀중품을 몸에 지니고 있을 경우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 관광 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나폴리 경찰은 호텔 폐쇄회로(CC)TV에 찍힌 범죄 장면을 토대로 범인들의 행방을 추격 중이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