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키워온 도사견에 주인 물려 숨져
3년간 키워온 도사견에 주인 물려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주인 공격(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연합뉴스 제공]
반려견 주인 공격(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연합뉴스 제공]

12일 오후 1시 13분께 경북 상주시 서곡동 주택에서 이모씨(74·여)가 사육하던 개에 물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아들이 점심시간에 집에 와 식사를 하던 중 놀란 어머니 목소리를 듣고 밖으로 뛰어나갔는데, 어머니가 사육장에서 키우던 4살짜리 도사견에 물렸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서는 현장에 출동해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쏘아 이씨를 사육장 밖으로 구출했지만 이씨는 큰 상처를 입어 숨졌다.

이씨는 개 6~7마리를 키우던 사육장에 사료를 주러 들어갔다가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씨 아들은 어머니가 3년 전부터 도사견을 집에서 사육했다고 진술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