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中시진핑에 “한반도 변화는 시 주석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 칭송
정의용, 中시진핑에 “한반도 변화는 시 주석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 칭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文 대통령이 중국에 특사 파견한 것 높이 평가한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는 것은 중국 정부와 시 주석의 각별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칭송'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5시부터 35분 동안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을 만나 이같이 전하며 “(문 대통령이) 가까운 시일 내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국빈방문을 해줄 것을 다시 한 번 부탁드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또 “19차 당대회 성공에 이어 이번 양회(兩會,정협⋅전인대)에서 내세운 중국의 꿈을 조기에 성취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정 실장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 또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적극적 지지가 최근의 상황 진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북한 핵 문제는 미-북 간의 대화를 통해서 1차적으로 해결이 돼야 한다는 입장과 남북한 문제는 직접 당사자인 남북 간에 주도적으로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된다는 원칙을 일관되게 제시한 중국이 크게 기여했다고 본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화해협력이 일관되게 추진되는 점을 적극 지지한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돼 성과가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창올림픽 성공을 축하한다"며 "특히 남북단일팀의 구성과 공동입장은 남북관계 희망을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한중관계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중국에 특사를 파견한 것은 중한 관계의 중시를 보여준다. 높이 평가한다”며 “중국도 마찬가지로 한중관계 발전을 중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초 문 대통령과 통화를 해 양자관계,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 좋은 의사소통을 유지했고 의견을 교환했다”며 “양국 정상 간 합의사항들은 잘 이행되고 있고, 중한관계도 개선하는 좋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접견에는 중국측에서 양제츠(楊潔篪) 중국 국무위원, 왕이(王毅) 외교부장(장관) 등이 배석했다. 정 실장은 앞서 이날 조어대(釣魚臺) 11호각에서 양 국무위원과 회담을 가졌으며, 시 주석 접견 후에는 왕이 외교부 부장과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