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정기 공채 폐지...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
LG, 정기 공채 폐지...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10 11:37:02
  • 최종수정 2020.06.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입사원 70% 이상을 '채용 연계형 인턴십' 통해 선발

LG그룹이 올해 하반기부터 신입사원 채용 방식을 상·하반기 정기 채용에서 연중 상시 채용으로 전환한다고 9일 밝혔다. 특히 신입사원의 70% 이상을 채용 연계형 인턴십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LG그룹은 상시 채용을 통해 1년 이내에 퇴사하는 신입 사원 비율이 낮아져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지원자들은 본인이 원하는 직무에 필요한 역량 개발에 집중해 불필요하게 들이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예상이다. 

신입사원 비중의 70% 이상을 차지하게 될 채용 연계형 인턴십은 평균 4주 진행하며, 계열사별로 점차 비중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LG는 인턴십 외에 산학협력,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오프라인으로 실시하던 인적성 검사는 9월부터 전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한다. 검사 문항 수를 이전보다 절반으로 줄이고 문제 유형을 온라인에 최적화해 응시 시간도 1시간대로 단축한다.

LG측은 새로운 채용 방식에 대해 "각 계열사 현업 부서가 원하는 시점에 채용 공고를 내는 등 채용 과정을 현업에서 주도하고 인사 조직은 지원하는 것이 상시 채용 제도의 특징"이라며 "현장 중심으로 필요 인재를 적시에 확보하고 적재적소에 배치에 경영 환경·기술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LG는 코로나19 위기 이후 성장 준비를 위해 당장의 인력 수급이 아닌 중장기적 관점에서 우수 인재를 먼저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