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배신자 쓰레기들 죗값 계산...모든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
김여정 “배신자 쓰레기들 죗값 계산...모든 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9일 정오부터 모든 남북통신선 완전 차단
김여정 4일 탈북민 대북전단 살포 맹비난 뒤 남북단절 첫 조치
후속조치로 금강산 관광폐지, 개성공단 철거, 군사합의 파기 전망
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연합뉴스

북한이 9일 오후 12시부터 정상 간 핫라인을 포함해 남북을 잇는 모든 통신연락선을 완전히 차단·폐기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2020년 6월 9일 12시부터 북남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게 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북한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전날 대남사업 부서 사업총화 회의에서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또한 통신은 김여정과 김영철이 “대남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죗값을 정확히 계산하기 위한 단계별 대적사업 계획들을 심의했다”며 “우선 북남 사이의 모든 통신 연락선들을 완전 차단해버릴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과 더 이상 마주앉을 일도, 논의할 문제도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남조선 것들과의 일체 접촉공간을 완전 격폐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없애버리기로 결심한 첫 단계 행동”이라고 했다. 통신연락선을 차단한 뒤에도 후속조치가 계속될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끝으로 통신은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를 언급하면서 “다른 문제도 아닌 그 문제에서만은 용서나 기회란 있을 수 없다”며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해주어야 한다. 우리는 최고존엄만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으며 목숨을 내대고 사수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여정은 지난 4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에 담화를 게재하고 한국 내 탈북 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강하게 반발했다. 김여정은 “(남조선 당국은)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다음 날인 5일 북한의 통일전선부는 대변인 담화에서 “첫 순서로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를 결단코 폐지하겠다”며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했다.

북한은 남북 단절의 첫 조치 대상으로 지목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해 8일 오전 9시 우리 측의 개시 통화에는 불응했다가, 오후 마감 통화에는 응답했다. 연락사무소는 지난 2018년 판문점 선언을 통해 같은 해 9월 개소됐다. 특별한 현안이 없더라도 지난 1년 9개월여 간 평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두 차례에 걸쳐 통화가 이뤄져 왔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