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인당 GDP, OECD 중 5번째로 많이 줄어...진중권 "일본이 걸었던 길로...일뽕 느낌이 난다"
한국 1인당 GDP, OECD 중 5번째로 많이 줄어...진중권 "일본이 걸었던 길로...일뽕 느낌이 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은 성장률에 원화 가치 하락으로 달러 기준 1인당 GDP 지난해 5% 감소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GDP(국내총생산)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다섯번째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성장률에 원/달러 환율도 6% 가까이 올라 달러 기준 GDP가 약 5% 줄었기 때문이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OECD 35개 회원국(리투아니아 제외)의 2019년도 1인당 명목 GDP 가운데, 우리나라는 3만1681달러로 전체 22위 수준이었다.

이는 2018년(3만3340달러) 대비 5% 감소한 수치이며, 감소율은 다섯번째로 높았다.

한국보다 감소 폭이 큰 나라는 아이슬란드(-8.1%), 노르웨이(-7.7%), 칠레(-6.7%), 스웨덴(-5.4%)이다.

우리나라의 1인당 GDP 감소액(1658달러)은 노르웨이(6315달러), 아이슬란드(5895달러), 스웨덴(2949달러), 호주(2199달러), 룩셈부르크(2081달러)에 이어 여섯번째로 많았다.

1인당 GDP가 상대적으로 많이 줄었지만, 절대 금액 기준 순위는 2018년과 같은 22위를 유지했다.

다만 20위 일본(4만286달러), 21위 이탈리아(3만3146달러)와의 격차가 각 5846달러에서 8605달러로, 1159달러에서 1465달러로 더 커졌다. 반면 23위 스페인(2만9598달러)과의 차이는 2957달러에서 2082달러로 줄었다.

이처럼 국제 비교에서도 우리나라의 1인당 GDP 감소세가 눈에 띄게 뚜렷한 것은, 무엇보다 지난해 원화 표시 명목 GDP 성장률이 1.1%(1898조2천억→1919조원)로 2018년의 3.4%(1835조7천억→1898조2천억원)보다 크게 낮아졌기 때문이다.

원/달러 환율이 지난해 연평균 5.9% 상승하고, 미국 달러화 기준 우리나라의 명목 GDP가 4.6%(1조7252억달러→1조6463억달러) 감소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2019년 달러 기준 1인당 국민소득(GNI·3만2115달러)도 2018년(3만3564달러)보다 4.3% 줄었다. 금융위기 당시 2009년(-10.4%)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감소율이다.

명목 GNI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이자·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이다. 물가가 반영된 명목 GDP에 내국인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을 더하고, 국내에서 생산활동에 참여한 외국인에게 지급한 소득을 빼서 계산한다. 1인당 GNI는 이를 총인구로 나눈 값이다.

올해 한국 1인당 GNI는 2017년 이후 3년 만에 '3만달러'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한국은행은 올해 명목 GDP 성장률을 -1%로 추정하면서, 환율이 연간 5% 정도 절하되면 1인당 GNI가 3만달러를 밑돌 수 있다고 예상한다.

한편 진중권씨는 패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절대 인구와 생산가능인구도 줄고,고령화도 급속히 진행될텐데 온통 'K국뽕'에 빠져있으니 이 나라도 20여년전 일본이 걸었던 길로 접어든게 아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그는 이어 "정치도 이미 일본식 1.5당 체제로 변해가고 있고,어용언론과 어용단체가 난무하는 가운데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기는 점점더 어려워지는 상황"이라며 "90년대 중반 일본도 세계를 집어삼킬 듯 '일뽕'이 대단했는데 왠지 그 느낌이 난다"고 적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