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똥개들이 감히 최고존엄 건드려...남북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
北 “똥개들이 감히 최고존엄 건드려...남북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전선부 대변인, 5일 담화문 발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 내리게 된다”
2016년 4월 2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 단체들이 대북 전단을 날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4월 2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 단체들이 대북 전단을 날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은 5일 대북 전단과 관련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며 개성공단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반드시 철폐하겠다고 했다.

대남공작을 담당하는 조선노동당 산하 기구인 통일전선부의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이 같은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했다.

대변인은 탈북자들에 대해 ‘쓰레기들’ ‘똥개들’이라고 표현을 했다. 또한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반공화국 삐라 살포 행위와 이를 묵인하고 있는 남조선 당국의 처사에 치솟는 분노와 혐오감은 느끼고 있다”고 했다.

대변인은 “더러운 것은 애당초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 하였지만 똥개들이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리며 신성한 우리 지역에 너절한 오물쪼각들을 도가 넘을 정도로 날려보내는데 대해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김여정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내고 쓰레기들과 이를 방치한 남조선당국이 사태의 엄중성과 파국적 후과를 깊이 깨닫고 할 바를 제대로 하라는 의미심장한 경종을 울렸지만 그런데 이를 대하는 남쪽동네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고 했다.

대변인은 “처음에는 협박으로, 나중에는 남측이 먼저 교류와 협력에 나서라는 숨은 메쎄지가 담겨져 있다고 어리석게 해석하더니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지난해에도 10차례, 올해에는 3차례 삐라를 뿌렸는데 이번 살포를 특별히 문제시하는 것을 보면 대화와 협상을 바라는 것 같다는 나름대로의 헛된 개꿈을 꾸고 있다”고 했다.

그는 남한 통일부에 대해서도 ‘가을 뻐꾸기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놀라운 것은 《통일부》 대변인이 《탈북자》들이 날려보낸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지역에 떨어져서 분계연선 자기측 지역의 생태환경이 오염되고 그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삐라살포가 중단되여야 한다고 가을뻐꾸기같은 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라며 “허튼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구구를 뜯어보고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김여정 제1부부장이 5일 실무 지시를 내렸다며 “우리는 남쪽으로부터의 온갖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공간들을 완전격페하고 없애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앉아있는 북남공동련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페할 것이며 련속 이미 시사한 여러가지 조치들도 따라세우자고 한다”고 했다.

대변인은 “남쪽에서 법안이 채택되여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려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며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할 일판을 준비하고있으며 인차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직시하면서 대결의 악순환 속에 갈데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며 “어차피 날려보낼 것, 깨버릴 것은 빨리 없애버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립장”이라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내리게 된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대변인담화--

지금 우리 인민들은 《탈북자》쓰레기들이 저지르고있는 반공화국삐라살포행위와 이를 묵인하고있는 남조선당국의 처사에 치솟는 분노와 혐오감을 느끼고 있다.

더러운 것은 애당초 피하는 것이 상책이라 하였지만 똥개들이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건드리며 신성한 우리 지역에 너절한 오물쪼각들을 도가 넘을 정도로 날려보내는데 대해 격분을 금할 수 없다.

이러한 우리 인민의 격해진 감정을 담아 김여정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를 내고 쓰레기들과 이를 방치한 남조선당국이 사태의 엄중성과 파국적 후과를 깊이 깨닫고 할 바를 제대로 하라는 의미심장한 경종을 울렸다.

그런데 이를 대하는 남쪽동네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

꿈보다 해석을 좋게 하는데 습관되여 그런지 처음에는 저들에 대한 협박으로, 나중에는 거기에 협박이라기보다 남측이 먼저 교류와 협력에 나서라는 숨은 메쎄지가 담겨져있다고 어리석게 해석하더니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지난해에도 10차례, 올해에는 3차례 삐라를 뿌렸는데 이번 살포를 특별히 문제시하는 것을 보면 대화와 협상을 바라는 것 같다는 나름대로의 헛된 개꿈을 꾸고 있다.

놀라운 것은 《통일부》 대변인이 《탈북자》들이 날려보낸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지역에 떨어져서 분계연선 자기측 지역의 생태환경이 오염되고 그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때문에 삐라살포가 중단되여야 한다고 가을뻐꾸기같은 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다.

그런가 하면 저들이 오래전부터 대치계선에서 긴장조성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삐라살포방지대책을 취해왔고 실효성있는 제도개선방안도 검토하던 중이라며 마치 아차하여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듯이 철면피하게 놀아대고있다.

그 어디에도 조금이나마 미안한 속내라고는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고 다시는 긴장만을 격화시키는 쓸모없는 짓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

이번 사태의 엄중성이 민족 앞에 약속한 력사적인 선언과 합의에 대한 엄중한 파기이고 누구도 바라지 않는 적대적 감정과 긴장만을 격화시키는 쓸데없는 짓이라는 것을 몰라서 하는 생주정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있다.

허튼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구구를 뜯어보고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

그 속에 담긴 의미를 깨닫지 못했다면 암매한 천치들이고 알면서도 딴전을 부리는 것이라면 천하의 비렬한 것들이라 해야 할것이다.

김여정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에 착수할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

남조선에서 공개적으로 반공화국삐라를 날려보낸것이 5월 31일이지만 그전부터 남측의 더러운 오물들이 날아오는 것을 계속 수거하며 피로에 시달려오던 우리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리였다.

우리는 남쪽으로부터의 온갖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공간들을 완전격페하고 없애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앉아있는 북남공동련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페할것이며 련속 이미 시사한 여러가지 조치들도 따라세우자고 한다.

지금 남조선당국은 이제야 삐라살포를 막을 법안을 마련하고 검토 중이라고 이전보다는 어느 정도 진화된 수법으로 고단수의 변명을 늘어놓고있는데 그렇다면 결국 그런 법안도 없이 군사분계연선지역에서 서로 일체 적대행위를 중단하자는 군사분야의 합의서에 얼렁뚱땅 서명하였다는 소리가 아닌가.

하다면 남쪽에서 법안이 채택되여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려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다.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할 일판을 준비하고있으며 인차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직시하면서 대결의 악순환속에 갈데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다. 우리가 선택한 길은 언제나 곧바르기 때문이다.

공든 탑을 제손으로 무너뜨리겠다며 그렇게도 악몽을 현실로 만들고 싶어 몸살을 앓는데 굳이 말릴 필요가 있겠는가.

어차피 날려보낼 것, 깨버릴 것은 빨리 없애버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것이 우리의 립장이다.

주체109(2020)년 6월 5일

평 양 (끝)

(출처: <조선중앙통신> 2020. 6. 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