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추모제서 윤미향 겨냥 "위안부 팔아먹었다...벌 받아야"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추모제서 윤미향 겨냥 "위안부 팔아먹었다...벌 받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미향・정의연 등 겨냥해 "26년 간 하나도 도와준 게 없다"며 오열
진중권 "운동은 민중 위한 것이나 나중엔 민중이 운동 위한 것 돼"
6일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제가 열린 대구 희움역사관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울며 자리를 뜨고 있다.(사진=연합뉴스)
6일 오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제가 열린 대구 희움역사관에서 이용수 할머니가 울며 자리를 뜨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추모제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 시민단체들에 “이거는 그냥 둘 수 없다. 위안부를 팔아먹었다. 우리를 왜 팔아먹느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6일 대구·경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모제가 열린 희움역사관에서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착복 논란과 그 관련 시민단체들을 꼬집었다.

추모제에서 이 할머니는 술잔을 올리자마자 “언니들 여태까지 이렇게 할 일 못 하고 내가 이렇게 울고 있다. 언니들 나는 끝끝내 이 원수를 갚겠다”며 “수요일 데모(수요집회) 이거는 없애야 한다. 언니들 나는 이걸 해결하고 내가 저 하늘나라 가야 우리 먼저 간 언니들한테 말을 할 수 있지”라 호소했다.

이 할머니는 윤 의원과 정의연 측을 겨냥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한다며 한쪽 눈을 실명한 김복동 할머니를 끌고 온 데를 다녔다”며 “언니들 내가 해결할게요. 언니들 모든 사람 세계의 사람들한테 복을 주고 행복을 주길 바란다. 사랑합니다”라고 말한 뒤 흐느꼈다.

추모식 이후 기자들이 이와 관련한 질의를 내놓자, 이 할머니는 “어째서 대책협의회와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26년 하나도 도와준 게 없다”며 “(위안부 피해 해결 활동을 위해)미국에 가자 했을 때 따라간 사람이 한명도 없다”면서 울먹였다. 이어 윤 의원이 임기를 시작하기 하루 전 진행했던 기자회견도 보지 않았다며 “할 말이 없다. 죄를 지었으면 죄(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과 정의연 관련 비판을 이어오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할머니 보도를 공유하며 “운동은 민중을 위한 것이나, 나중에는 민중이 운동을 위한 것이 되어 버리죠. 민중을 위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처음에는 민중을 대리하다가 나중에는 스스로 민중이 되어 진짜 민중을 억압하는 권력으로 등극하게 되는 것”이라며 “거기에 반대하는 이들은 민중이 아닌 것으로 취급됩니다. 몇몇 할머니들의 이름은 그렇게 지워졌죠”라 평했다.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은 매년 6월6일을 대구 경북 일본군 피해자 추모의 날로 정해 세상을 등진 위안부 피해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현재 대구·경북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7명이 여성가족부에 공식 등록해 있다. 대구에는 이 할머니가, 경북 포항에 피해자 할머니 1명이 생존해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