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양산 통도사 인근에 사저 부지 매입...주민들 엇갈린 반응
文대통령, 양산 통도사 인근에 사저 부지 매입...주민들 엇갈린 반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 퇴임 후 사저 짓기 위해 1100여평 부지와 30여 평대 주택 매입
정확한 매각 대금 알려지지 않았지만...10억원 이상으로 추정
靑 "대통령은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고 했지만...경호처는 도저히 경호시설 들어설 수 없다 판단"
문재인 대통령(左),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左), 김정숙 여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 하북면 평산마을에 퇴임 후 사저를 짓기 위해 1100여평 부지와 30여 평대 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5일 법원 인터넷등기소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청와대 경호처는 지난 4월 29일 A씨(67)가 소유 중이던 경남 양산 하북면 지산리 313번지와 363-2~6번지 부지 및 2층 363-2번지 내 단독주택(1층 87.3㎡, 2층 22.32㎡)을 매입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공동 소유했고 경호동으로 쓰일 것으로 추정되는 부지는 청와대 경호처의 지분이다.

정확한 매각 대금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1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대금은 문 대통령 내외의 예금으로 충당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각각 예금 9억 3260만원과 6억 1747만원, 총 15억 5008만원을 신고했다.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마을 한 주택을 사저로 사용한다. (사진=연합뉴스)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마을 한 주택을 사저로 사용한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경남 양산 하북면 부지를 매입한 이유에 대해 "경호 문제 때문"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으로 내려가시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고, 내부적으로도 누차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그러나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그때마다 대통령은 다시 검토해보라는 뜻을 경호처에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와 전쟁 중인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퇴임 후 머물 사저 문제가 불거져 나와 조금은 당혹스럽다"며 "하지만 언론 보도가 구체적으로 나온 이상 다소 이른 감이 있지만 공식 발표를 하는 것이 사저와 관련한 투명하고 엄정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에 부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양산 지산리 주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발전에 도움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는 반면,불편이 뒤따를 것이라는 걱정도 동시에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