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文정권 통일부 겨냥 "지렁이만도 못한 놈들...北지령도 이제 공개적으로 받나?"
박선영, 文정권 통일부 겨냥 "지렁이만도 못한 놈들...北지령도 이제 공개적으로 받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가 아니라 대남선전선동부 남조선 지부에 통일선전부 남조선 총독부...그래서 하루빨리 해체해야"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사진=연합뉴스)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 (사진=연합뉴스)

박선영 동국대학교 법과대학 교수는 4일 북한 김여정이 대남 삐라 살포 중단을 협박한 후 통일부가 4시간여 만에 "삐라 금지법을 만들겠다"고 신속히 '화답'한 데 대해 "지렁이만도 못한 놈들, (북한) 지령도 이제는 공개적으로 받나?"라고 분노했다.

박선영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말한 뒤 "정은이(북한 김정은)도 아니고, 이제는 아편쟁이 같은 여정이가 말 같지도 않은 한마디를 툭! 침처럼 내뱉었다고 뭐? 대북전단을 금하는 법을 만들어? 차라리 통일부를 폐지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교수는 "오늘 아편쟁이 같은 몰골로 여정이가 대북전단의 문제점을 꼴에 환경오염, 폐기물 수거비용 운운하며 금지해달라고 한 것은 대북전단이 그만큼 북한 정권에 치명적이기 때문"이라며 "김씨 일가한테는 북한핵보다 대북전단지가 더 무서운 것이다. 왜? 세뇌되어 있는 북한주민에게 진실과 자유가 전달되면 내부동요는 필연적이니까. 그래서 이 정권에 목을 매고 있는 개성공단 폐쇄, 남북군사합의 파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등을 무기 삼아 협박을 한 것이다"라고 했다.

또 "그런데 그게 협박거리가 되나? 개성공단은 이미 폐쇄 수준이고, 남북군사합의는 마땅히 파기되어야 하며, 남북연락사무소는 청와대 핫라인이 무시로 작동될 텐데 그게 무슨 큰일이라고 으름장은"이라며 "아편쟁이는 원래 정상이 아니고 정작 문제는 대한민국 통일부다. 통일부는 북한이 불상발사체를 쏘아 올렸을 때보다도 더 빨리 전광석화처럼 4시간만에 반응과 대응책까지 내놓았다. 아편쟁이 말씀을 받들어 대북전단지 금지법을 만들겠다고!"라고 개탄했다.

박 교수는 끝으로 "지렁이만도 못한 놈들. 통일부가 아니라 대남선전선동부 남조선 지부에 통일선전부 남조선 총독부다. 그래서 통일부는 하루빨리 해체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