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못본척한 놈'이 누구길래?...김여정 한마디에, 통일부 "삐라금지법",靑은 "삐라 백해무익" 정부 혼비백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삐라 살포 백해무익...안보에 위해 가져오는 행위 단호히 대응할 것"

 

통일부가 4일 “대북전단 중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의 입장 발표는 북한 김여정이 이날 ‘노동신문’ 담화를 통해 대북 전단 살포를 비난한지 4시간 반만에 나온 것이다.

통일부 여상기 대변인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전단 살포가 접경지역 긴장을 초래하고 있어 여러 차례 전단 살포와 관련한 조치를 취했다”고 했다.

그는 “(전단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면서 접경지역 환경 오염과 폐기물 문제 등을 일으켜 주민 생활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변인은 “남북 방역 협력 등 접경지역 주민 삶에 끼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 접경 지역에서의 긴장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실효성 있는 방안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가세했다. 청와대는 이날 김여정의 담화와 관련해, 대북전단 살포는 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삐라(대북전단) 살포는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 정부가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또 김여정이 남북 군사합의 파기를 거론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4·27 판문점선언과 9·19 군사합의가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여정은 이날 대한민국 시민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 “이런 악의에 찬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요 ‘표현의 자유’요 하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보아야 할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그것이 금강산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개성)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한 북남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두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여정은 또 "나는 원래 못된 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본 본척 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다"고 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