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3.8조원 적자...9년3개월來 최대 적자
4월 경상수지 3.8조원 적자...9년3개월來 최대 적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수지(-47억9000만달러), 서비스수지(-14억2000만달러), 본원수지(-22억9000만달러)
그래픽: 연합뉴스 제공

수출 급감 여파로 4월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31억2000만달러(-3조7970억원)로 집계됐다.

월변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2019년 4월(-3억9000만달러) 이후 12개월 만이다. 적자 규모는 2011년 1월(-31억6000만달러) 이후 9년 3개월 만에 가장 컸다.

2011년 이후 월별 경상적자를 기록한 적은 올해 4월을 빼고 2011년 3·4·5월, 2012년 1·2·4월, 2019년 4월 등 모두 7차례다.

경상수지 중 상품수지 흑자는 8억2000만달러에 그쳤다. 작년 같은 달(56억1000만달러)보다 47억9000만달러나 줄었고, 2012년 4월(-3억3000만달러) 이후 최악의 성적표다.

서비스수지는 14억2000만달러 적자를 봤다. 작년 4월(-12억7000만달러)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특히 지식재산권 사용료수지가 지난해 같은달보다 3억1000만달러 줄어 2억900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363억9000만달러로 작년동기대비 24.8% 감소했다. 선박(통관기준 -62.3%)·석유제품(-56.2%)·승용차(-35.6%)·반도체(-14.9%) 등 대부분의 품목이 부진했다. 수입은 355억7000만달러로 16.9% 감소했다. 

임금·배당·이자 흐름과 관계있는 본원소득수지는 22억9000만달러의 적자를 냈다. 3월 결산법인들의 배당금 지급이 4월 중 이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작년 4월(-41억8000만달러)보다는 본원소득수지 적자 폭이 19억달러 정도 줄었다. 이중 배당소득수지 적자 규모는 30억1000만달러에 달했다. 

여행수지 적자폭(-3억4000만달러)은 1년 전보다 1억달러 줄었다. 코로나 사태 여파로 입국자 수가 작년 같은 달보다 98.2% 적었지만, 출국자 수는 이보다 더 큰 폭(98.6%)으로 감소했기 때문이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4월 중 63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6억6000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억5000만달러 각각 늘었다.

문소상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4월에 이어 5월까지 두 달 연속 경상수지 적자가 이어질 가능성에 대 "5월 무역수지가 4억4천만달러 흑자로 발표됐기 때문에, 5월에는 경상수지도 흑자로 나타나지 않을까 다소 긍정적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