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보수라는 말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
김종인 "보수라는 말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질적 자유 극대화하는 게 정치의 기본 목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모임에서 강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모임에서 강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저는 보수라는 말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며 "대신 자유를 극대화하는 게 정치의 기본"이라고 주장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김종인이란 사람이 비대위원장으로 와서 보수라는 단어를 지워버리려고 하느냐고 하는데 사실 저는 보수라는 말 자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보수가 지향하는 가치인 자유는 끝까지 사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보수 이념의 핵심 가치가 '자유'인데, 보수라는 단어는 좋아하지 않고, 자유는 끝까지 사수해야 한다는 말장난으로 지지자들을 농락하고 있다며 이러다 정말 통합당이 '민주당 2중대' 들러리나 서는 정당으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말로만 하는 형식적인 자유라는 것은 인간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통합당에 와서 지향하는 바가 다른 게 아니다. 실질적인 자유를 이 당이 어떻게 구현해내느냐, 이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끝으로 "경제정책의 지상목표로 물가 안정, 고용, 국제수지 균형 등을 이야기하지만 최종적으로 (실질적) 자유를 확대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한 하위 목표들"이라며 "물질적 자유를 극대화하는 게 정치의 기본 목표라는 걸 알아야 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