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지원, 턱없이 부족하다”...뿔난 로마 시민들, 거리로
“‘코로나’ 피해 지원, 턱없이 부족하다”...뿔난 로마 시민들, 거리로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03 10:41:49
  • 최종수정 2020.06.0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이탈리아 현지시간), 로마市에서 500여명 규모의 시위 열려...야당 정치인들도 참가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 사태의 직격탄을 맞고 경제적으로 큰 어려움에 처한 이탈리아 시민들이 거리로 나섰다. 정부의 지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지난 3월 이탈리아 정부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 방지 대책 차원에서 전국(全國)을 대상으로 ‘이동제한령’을 선포하고 전 국민의 외출을 엄격히 제한한 바 있다. ‘이동제한령’ 선포 당시 이탈리아에서는 이미 1만명에 가까운 ‘우한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한 상태로, 하루 평균 500명 이상의 신규 환자가 확인되면서, 이탈리아는 ‘유럽의 우한(武漢)’으로 불리기도 했다.

1
2일(이탈리아 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수도 로마에서 열린 대(對) 정부 규탄 시위에 참가한 야당 정치인들이 시위 참가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로이터)

하지만 이탈리아 정부는 이탈리아 국내에서의 ‘우한 코로나’ 감염 확산 추세와 경제 상황 등을 고려해 지난 5월 ‘이동제한’ 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해 왔다. 그럼에도 관광업·음식업 등 여러 업종에서 여전히 부진(不振)이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현실 속에서 이탈리아의 수도(首都) 로마에서는 2일(이탈리아 현지시간) 약 500여명 규모의 시민이 참가한 시위가 열렸다. 이미 이탈리아 정부는 1000억 달러(한화 약 100조원) 규모의 가계·기업 지원 대책이 발표된 상황이었지만, 이날 시위에서는 ‘우한 코로나’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이들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며 정부 시책에 대한 불만이 표출됐다.

우익계 야당 중 하나인 북부동맹(北部同盟)의 마테오 살비니 북부동맹 당수는 이날 집회에 참석해 “지원은 지금 필요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내년 우리 사업들은 사라져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탈리아의 중앙은행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이탈리아은행(銀行)은 ‘우한 코로나’ 사태의 여파로 올해 이탈리아의 경제성장률을 -13%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어, 앞으로의 이탈리아 경제에 대한 우려와 함께 현직인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에 대한 사임(辭任) 요구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