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윤미향, 말장난 해명...'거짓 해명쇼' 멈추고 즉각사퇴 후 검찰 조사 받아야"
시민단체 "윤미향, 말장난 해명...'거짓 해명쇼' 멈추고 즉각사퇴 후 검찰 조사 받아야"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02 15:23:05
  • 최종수정 2020.06.02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서 불거진 '개인계좌 혼용' 논란 관련 尹 해명에 "본질 흐리는 말장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 대한 각종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 대한 각종 회계 부정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원금 착복 관련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윤 의원을 지목해 “거짓 해명쇼를 멈추고 즉각 사퇴 후 검찰 조사를 받으라”며 규탄하고 나섰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일 윤 의원을 겨냥해 ‘말장난 해명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문을 내고 “윤미향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해명을 하고 있으나 본질을 호도하는 식으로 말장난 해명을 하고 있어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법세련이 지칭한 ‘말장난’은 윤 의원이 지난 1일 개인 계좌를 개설해 기부금을 횡령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위안부 생존자 후원 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라 ‘해명’한 부분으로 보인다. 법세련은 “개인계좌를 개설하여 기부금을 횡령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개인계좌와 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이기 때문에 2012년 아파트 구입할 때 기부금을 횡령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그야말로 본질을 흐리는 말장난 같은 변명”이라고 했다.

법세련은 “윤미향 횡령사건의 본질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돕기 위해 모인 성금, 기부금 등을 윤미향이 개인계좌를 활용하여 횡령을 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개인계좌를) 혼용하지 않았기 때문에 횡령이 아니라는 해명은 얄팍한 눈속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윤 의원이 2013년 ‘시민기자’라는 이름으로 한 지역 언론에 “오사카조선고급학교 학생들이 직접 그린 엽서 8장 1세트를 5000원에 판매한다”는 내용이 담긴 기고문에 후원금을 모집한다며 개인 계좌번호를 남겼다는 점을 함께 지적했다.

이어 “구체적이고 객관적인 증거는 하나도 제시를 하지 않고 말로만 아니라하기 때문에 의혹은 하나도 해소되지 않아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는 것”이라며 “윤미향은 국민을 기만하는 거짓 해명쇼를 멈추고, 즉각 사퇴 후 검찰조사 받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