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세계 최초 AI협의체 창립회원국으로 참여
과기정통부, 세계 최초 AI협의체 창립회원국으로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창설에 합의한 '인공지능에 대한 글로벌 파트너십'(GPAI) 창립회원국으로 참여한다고 1일 밝혔다.

이 단체는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관련 주제를 논의하기 위해 설립되는 국제협의체로, AI가 인권과 포용성, 다양성, 혁신, 경제성장, 사회적 이익에 기반해 지속가능한 개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현재까지 영국, 독일, 일본 등 8개국이 창립회원국으로 참여 의사를 밝혔고, 창설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프랑스와 캐나다는 6월 중 공식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은 국제적 AI 논의 선도를 위해 지난달 28일 참여 의사를 표명했고, 프랑스와 캐나다가 이를 승인해 공식 창립회원국에 포함됐다.

정희권 과기정통부 국장은 "AI가 실생활에 적용되기 위해서는 이해관계자와 국제사회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GPAI는 각국 전문가가 모여 쟁점별 협력방안을 모색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