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틀 연속 윤미향 대놓고 옹호..."尹 비난은 친일-반인권-반평화 세력의 준동"
北, 이틀 연속 윤미향 대놓고 옹호..."尹 비난은 친일-반인권-반평화 세력의 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 "보수 망나니들의 칼춤이 조만간 진보세력의 목덜미 겨누게 될 것"
앞서 전날 우리민족끼리 역시..."남조선 인민이 친일 청산 투쟁 끝까지 벌려야 한다"
윤미향 보좌진 인선도 논란...親北 성향 매체 기자 출신, 보좌관으로 등록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들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들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선전매체들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시절 각종 의혹으로 궁지에 몰려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이틀 연속 대놓고 옹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대남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1일 "최근 남조선에서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련대 전 이사장이며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당선자인 윤미향의 부정부패 의혹이 제기되었는데, 이를 구실로 정의연과 그 지지세력에 대한 보수세력의 비난공세가 맹렬히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 매체는 "(이 같은 의혹 제기가) 반일을 매국으로, 친일을 애국으로 매도하여 반일감정이 매우 강한 진보민주세력을 정치적으로 약화, 소멸하려는데 있다"며 "지금 남조선의 여러 정당들과 진보단체들, 각 계층 인민들은 보수세력의 비난공세가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운동을 깎아 내리려는 친일, 반인권, 반평화 세력의 준동"이라고 했다. 또 "보수 망나니들의 칼춤이 조만간 진보세력의 목덜미를 겨누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앞서 북한의 또다른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전날 "최근 남조선 보수 패당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반일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의 부정부패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고 있다"며 "남조선 인민이 친일 청산 투쟁을 끝까지 벌려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정부패 의혹 문제를 의도적으로 여론화하여 진보민주 세력에 대한 민심의 불신과 배척 기운을 고취하려는 친일·적폐 세력의 비열한 음모책동의 산물"이라며 "각 계층 인민들이 비상히 각성해 친일매국세력 청산 투쟁을 끝까지 벌려나가야 한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한편 1일 국회에 따르면 윤 의원은 친북(親北) 성향 매체 기자와 본인이 대표로 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간부 출신 등 5명을 보좌진으로 등록했다. 보좌관을 맡은 조모씨는 친북 성향 매체 통일뉴스 기자 출신으로, 이 매체에 윤 의원 인터뷰와 정대협, 정의기억연대 관련 기사를 써온 인물이다. 비서관으로 채용된 안모씨는 정대협에서 언론홍보팀장 등으로 일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