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박광온, 보좌관 4박 5일 '밤샘 대기' 시켜 1호 법안 제출...'갑질 논란' 일파만파, 그것도 反시장 법안
與박광온, 보좌관 4박 5일 '밤샘 대기' 시켜 1호 법안 제출...'갑질 논란' 일파만파, 그것도 反시장 법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좌관 혹사' 갑질 논란...네티즌들 "갑질 중에서도 최고 갑질" 비판
진중권 "바보 아냐? 고작 저 사진 하나 찍으려고 보좌진들 4박 5일 밤 새우게 하는 것이 한국의 노동현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 의안과에 제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일명 '사회적 가치법'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 의안과에 제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일명 '사회적 가치법'을 접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1호 법안'의 주인공이 됐지만, '보좌관 혹사' 논란에 휩싸이며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박광온 의원은 1일 오전 9시 국회 본청 의안과 의안접수센터의 업무가 시작한 직후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관한 기본법안(사회적 가치법)'을 제출했다. 해당 법안은 공공기관이 비용절감이나 효율성보다는 인권 보호, 안전한 노동 등 소위 '사회적 가치'를 우선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법안의 의안번호는 '2100001'로 등록됐다.

박 의원은 "사회적 공론화와 법안 통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사회적 가치법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대표 발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실 보좌진은 1호 법안 제출을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4박 5일 동안 의안과 앞에서 교대로 밤샘 근무를 했다. 진정 1호 법안 제출의 의미를 되새기고 싶었으면 박 의원 본인이 직접 밤샘 근무를 하는 게 사리에 맞아 보이지만, 그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박 의원의 1호 법안 제출 '쇼'에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보 아냐? 한 탕, 재탕, 3탕 법안으로 고작 저 사진 하나 찍으려고 보좌진들에게 4박 5일 교대로 밤을 새우게 하는 것이 한국의 노동현실"이라며 "아무짝에도 쓸 데 없는 일로 초과근무를 시키니, 산업재해와 안전사고가 안 일어날 수가 없다. 아마 저게 왜 문제가 되는지도 모를 것이다. 저런 걸 늘 당연하게 생각해 왔으니"라고 했다.

네티즌들 역시 이른바 '갑질 논란'을 제기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뉴스 한 줄 나겠다고 보좌진을 4박 5일 동안 번갈아가며 국회서 자게 했다고? 갑질 중에서도 최고 갑질"이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보좌관들 고생시키고 정작 법안은 자기가 접수하면서 웃는거 봐라. 정말 더럽다"고 분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