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수출 -8.5% 예상...지난해 -10.3% 이어 연속 마이너스
한은, 올해 수출 -8.5% 예상...지난해 -10.3% 이어 연속 마이너스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6.01 11:19:06
  • 최종수정 2020.06.0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한국은행

지난해 수출 규모가 -10.3%로 크게 줄어든 데 이어 올해에도 '마이너스 수출'이 예상된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올해 무역 규모를 작년보다 9.1% 감소한 9500억달러(통관 기준)로 전망했다. 

연간 무역액은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조 달러'를 기록했으나 올해 무너질 것이란 예상이다.

수출은 8.5% 줄어든 4960억달러, 수입은 9.8% 감소한 4540억달러를 한은은 예상했다.

지난해 수출은 5424억1000만달러로 전년보다 10.3% 줄었다. 이는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13.9%)에 버금가는 감소폭이다.

한은은 "각국 경제 활동이 점차 재개되면서 하반기부터 완만하게 수출이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