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閔, 극우도 아닌 괴담세력" vs 민경욱 "河, 생각보다 더 찌질한 사람"...격화되는 설전
하태경 "閔, 극우도 아닌 괴담세력" vs 민경욱 "河, 생각보다 더 찌질한 사람"...격화되는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극단적 비호감 세력 청산해야"...민경욱 "못난 사람, 다시는 말 안 섞을 것"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左),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左),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과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전 의원의 설전이 계속되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경욱 전 의원을 향해 "이런 극단적 목소리 때문에 통합당이 지난 총선에서 망한 것이다. 그 망한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민 전 의원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팔로우 더 파티(Follow the Party)'는 한 네티즌이 장난삼아 수학적으로 조작해낸 것"이라며 "해킹했다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 했다.

민 전 의원은 부정선거의 증거라며 '중국 해커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다. 중국 해커가 우리나라의 선거 전산시스템을 조작하려고 심은 암호(숫자)들을 이진법으로 풀어 문자로 변환하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는 것이다.

하 의원은 "아무리 민주당이 잘못해도 우리당 내에 극단적인 비호감 세력들을 청산하지 않으면 우리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고 했다.

또 "모든 언론이 '윤미향 문제'를 파고 들고 많은 문제점이 나오고, 그 민주당의 대표는 윤미향을 감싸고 있다. 그래서 민주당에 등을 돌려서 우리쪽을 보니까 더한 모습들이 보이는 것"이라며 "더한 모습들이 극우도 아니고 괴담 세력이다. 이건 좌파 우파의 구분이 아니라 최소한 우리가 우파 보수라고 했을 때 팩트를 존중하는 문화가 있는데 이건 보수도 우파도 아닌 것"이라고 했다.

민 전 의원은 하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follow_the_party'가 조작이라는 증거를 제시한다더니 지금 뭘 하신 건가? 긴장하고 지켜보던 로이킴이 뻘쭘해 하고 계신다니까 책임지시게"라며 "생각했던 것보다 더 찌질한 사람이군. 다시는 말을 섞지 않겠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전 의원은 "시간이 있으면 비공개 회의에서 나를 지금 당에서 퇴출하지 않으면 내가 오는 전당대회에서 뭐로 당선된다고 그대의 입으로 말했는지나 시원하게 밝히시게"라며 "그 한마디 고백은 내가 웃으며 들어주겠네. 못난 사람 같으니"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