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靑 비서관급 7명 인사...'여성 비하' 논란 탁현민 1년 4개월 만에 복귀
文대통령, 靑 비서관급 7명 인사...'여성 비하' 논란 탁현민 1년 4개월 만에 복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전비서관으로 임명...교육비서관에는 '文칭송' 박경미 전 민주당 의원
여론은 분노...한 네티즌 "그들에게 국민은 개, 돼지일 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사진=연합뉴스)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여성 비하' 논란으로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던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을 기어코 청와대 의전비서관 자리에 앉혔다. 지난해 1월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직 후 불과 1년 4개월 만의 '승진 복귀'다.

탁현민 자문위원은 성공회대 출신으로 공연기획 전문가다. 문 대통령의 큰 신임 속에 문 정권 출범과 함께 청와대 의전비서관으로 발탁됐고, 각종 대규모 기념식과 회의 등을 성공적으로 기획하며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그는 과거 자신의 저서에서 낯 뜨거운 여성 비하 표현을 서슴없이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여성단체를 비롯한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탁 자문위원은 지난 2007년 쓴 '남자마음설명서'에서 "등과 가슴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 당하는 기분"이란 표현을 사용했고, 같은해 공동저자로 쓴 책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는 "내 성적 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탁 자문위원 외에도 교육비서관에 박경미 전 민주당 의원을, 해외언론비서관에는 이지수 미국 변호사를 임명했다. 박경미 전 의원은 지난해 11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박경미 TV에 '박경미가 문재인 대통령께, Moon LIght'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문 대통령을 마치 조선시대 왕처럼 칭송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그는 당시 영상에서 '월광소나타'를 연주하며 "이 곡은 주제 선율을 과시하지 않고 은근하게 드러낸다. 월광 소나타, moonlight(달빛) 소나타가 문 대통령의 성정을 닮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시민참여비서관에는 이기헌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회통합비서관에는 조경호 노영민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을 임명했다. 홍보기획비서관에는 한정우 춘추관장을, 춘추관장에는 김재준 1부속실 선임행정관을 임명했다.

한편 여론은 문 대통령의 탁 자문위원 재발탁을 강력 비판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놀랍지도 않다. 문재인 정권 들어 내 사람이면 잘못이 있어도, 죄를 지어도 그것이 뭔 대수인가? 그들에게 국민은 개, 돼지일 뿐"이라고 개탄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문재앙' 정권에 가장 어울리는 인사"라고 짧고 굵게 조소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