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기자회견에 '다행'이라는 정의당...시민들 "정의는 끊어도 NL은 못 끊는다" 비판
윤미향 기자회견에 '다행'이라는 정의당...시민들 "정의는 끊어도 NL은 못 끊는다"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윤미향 기자회견에 "국회 개원 전에 입장 밝힌 것은 다행"
"'위안부' 문제 운동의 미래 놓고 더 깊은 논의 이어지기를 희망"
나연준 "경기동부나 인천연합이나 물어 올라가면 같은 식구"
"정의당은 정의는 끊어도 NL은 못 끊어"

정의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국회 개원 전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정의당에 ‘정의는 끊어도 NL은 못 끊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지난 29일 브리핑에서 “(윤 당선자가) 문제가 제기된 후 좀 더 이른 시기에 입장을 밝혔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다”면서도 “윤 당선자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후 과정에서 국민들이 갖고 있는 의구심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윤 당선자가 국민에게 사죄하면서도 개인의 부정 등이 없었다고 말하고, 검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그간 제기됐던 모든 문제가 이후 투명하게 밝혀지길 바란다”라는 낙관적 태도를 보였다.

그는 “본인들 말대로 절대 다수 의석을 획득한 여당으로서 좀 더 책임 있게 나섰어야 한다고 정의당은 판단한다”라며 민주당에 거리를 두면서도 “윤 당선자에 대한 비판이 '위안부'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로부터 나온 것이니만큼 '위안부' 문제 해결 운동의 미래를 놓고도 더 깊은 논의가 이어지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입장은 궁극적으로는 양당 모두 윤 당선자와 정의연 등 시민단체를 엄호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과거 민주노동당 당원으로 한국에 사회민주주의가 정착되기를 바랐던 나연준 ‘제3의 길’ 편집위원은 “하기사 경기동부나 인천연합이나 물어 올라가면 같은 식구”라며 “정의당은 정의는 끊어도 엔엘(NL)은 못 끊지”라고 비판했다.

시민들은 SNS 상에서 “뭐가 다행이라는거지? 아무말이나 해명이랍시고 대기하고 있었단 얘기”, “정의당의 암묵적 동조와 민주당의 공개적 해명에 단추구멍에 단추 끼우기는 했다”, “저들이 감히 ‘노동자’ 운운하다니 역겹다”는 등의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