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 '코로나 비상'...미술관 박물관 공원 등 수도권 모든 다중이용시설 내달 14일까지 운영중단
수도권에 '코로나 비상'...미술관 박물관 공원 등 수도권 모든 다중이용시설 내달 14일까지 운영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 극장 등 한시적 중단"
"유행 계속 커지면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자 정부가 내달 14일까지 수도권 모든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다만 확진자 발생지역이 한정된 만큼 일단 현행 '생활속 거리두기' 체계는 유지하기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수도권 연쇄감염이 우려되고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우선 공공부문의 경우 수도권 모든 공공부문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중단한다"며 "연수원,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 극장 등을 한시적으로 중단한다"고 말했다.

또 수도권 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하도록 조치했다.

정부는 아울러 공공기관에서는 시차 출퇴근제와 재택근무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밀접도를 낮출 것을 요청했다.

정부는 수도권 유흥시설에 대해 2주간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관련 행정조치를 내리는 동시에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이용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좌석 한 칸 띄우기나 유증상자 사전체크과 같은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요청했다.

박 1차장은 방역체계 변경 문제와 관련해선 생활속 거리두기 유지 방침을 밝히면서도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계속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