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실회계’ 의혹 정의기억연대 회계 담당자 이틀만에 재소환
검찰, ‘부실회계’ 의혹 정의기억연대 회계 담당자 이틀만에 재소환
  • 안덕관 기자
    프로필사진

    안덕관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28 15:00:41
  • 최종수정 2020.05.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활동 내역, 회계 관리 방식 등 기초적인 사실 관계 질의
검찰, 26일에도 회계 담당자 불러 4시간 가량 조사
윤미향 소환은 국회 공식 회기 시작하는 6월 5일 전 이뤄질 듯
정의기억연대의 부실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8일 이 단체의 회계 담당자를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다./촬영 = 박순종 기자

정의기억연대의 부실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8일 이 단체의 회계 담당자를 다시 소환했다. 지난 26일 검찰의 첫 소환 조사가 이뤄지고 이틀 만이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검찰 조사에 회계사 자격증이 있는 변호인 등과 함께 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 조사는 별도 조서를 작성하지 않는 면담 조사 형식으로 진행됐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활동 내역, 회계 관리 방식 등 기초적인 사실 관계를 질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26일에도 검찰에 소환돼 4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A씨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는 정의연 관계자 중 처음으로 이뤄졌다. 당시 조사에는 변호인과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이 동행했다.

검찰은 지난 20일과 21일 두 차례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의 피해자 쉼터 등 3곳을 압수수색한 뒤 관계자 조사에 착수했다. 대검찰청은 자금 추적 전문 수사관을 수사팀에 파견한 상태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첫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성금 유용 의혹을 폭로하면서 이들에 대한 논란은 갈수록 증폭되고 있다. 정의연의 국고보조금 누락 등 부실회계 의혹과 안성 쉼터 매매 과정,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성금 개인계좌 모금 등이 있다.

검찰은 21대 국회의 공식 회기가 시작되는 6월 5일 전까지는 사태의 중심에 있는 윤 당선인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현역 국회의원은 국회의 허가 없이 체포·구금할 수 없는 불체포특권을 가지는 만큼, 윤 당선인에 대한 검찰의 소환 시점에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