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경제 활동 재개돼도 회복 속도에 비관적"...어두운 전망 내놔
美연준 "경제 활동 재개돼도 회복 속도에 비관적"...어두운 전망 내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연방준비제도 보고서 '베이지 북'..."경제 회복에 시간 오래 걸릴 것"
"경제 전망은 여전히 매우 불확실"..."대부분 지역 회복 속도에 비관적"
경제 활동 재개 시작돼도 낙관하기 어렵다는 입장으로 읽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경제 회복에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면서 여전히 어두운 경제 전망을 내놓았다.

연준은 27일(현지시간) 경기동향 보고서인 ‘베이지 북’에서 “모든 지역에서 경제활동이 하강하고 있다”며 “대부분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경제 재개가 시작되면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상승할 것으로 많은 지역이 희망하고 있지만, 경제 전망은 여전히 매우 불확실하고 대부분 지역이 잠재적 회복 속도에 대해 비관적”이라고 전했다.

‘베이지 북’은 지난 18일까지의 경기 분석 내용을 담은 것으로 12개 연방준비은행 관할지역의 흐름을 평가한 것이다.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정례회의 때 ‘베이지 북’을 참고한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보고서가 미국 대부분이 셧다운(폐쇄) 조치에 들어간 지난 4월에 작성됐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4.8%(연율)였다. 2분기에는 더욱 심각한 경제지표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의 4월 실업률은 전월 대비 4.4%에서 14.7%로 폭등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