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 직접 압박 나서…中대사관 "韓 정부와 홍콩보안법 논의했다"
중국, 한국 직접 압박 나서…中대사관 "韓 정부와 홍콩보안법 논의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한은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 왔다...홍콩 문제도 예외 아냐"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추진에 대해 홍콩 시민들과 미국 등 서방국가들의 강력 반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홍콩 보안법과 관련한 내용을 한국 정부와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한국에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직접 압박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주한 중국대사관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홍콩 안전수호와 관련된 입법(홍콩 보안법) 진행 상황을 외교 채널을 통해 한국 정부를 포함해 각계와 공유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지난 22일 열리면서 해당 입법에 관한 내용을 한국 외교부와도 공유했다고"고 설명했다.

그는 홍콩 보안법과 관련해 '중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청했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하며 "관련 내용을 논의하고 공유했다"고만 말했다.

그러나 관련 내용을 공유하는 과정에서 홍콩 보안법의 정당성을 강조했을 것으로 보이며, 이는 사실상 한국 정부에 이해와 지지를 요청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지난 24일 중국 관영 CCTV 인터뷰에서 "중한은 우호적인 이웃 국가로서 핵심문제에 대한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왔다"며 "홍콩 문제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한국 측에 홍콩 관련 국가안전법에 관한 배경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것이고 한국 측의 이해와 지지를 얻을 것을 믿는다"고 밝혔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