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GDP 순위, 2018년 세계 8위에서 작년 10위로 두 계단 하락...11년만에 처음으로 내리막
한국 GDP 순위, 2018년 세계 8위에서 작년 10위로 두 계단 하락...11년만에 처음으로 내리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한국 GDP, 캐나다 러시아에 밀려 10위...2008년 이후 '6계단 상승'에서 1년만에 '2계단 후퇴'
한국의 경제성장 둔화 영향으로 세계에서 차지하는 경제력 순위 낮아져
오정근 교수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경제 후퇴...예상된 결과"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지속해오던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순위가 2018년 세계 8위에서 지난해 10위로 떨어졌다. 이에 GDP 순위가 문재인 정부 들어 11년만에 후퇴했다는 점은 그동안 막대한 재정 투입으로 GDP를 끌어올리겠다는 정책의 한계를 드러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뒤따른다.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 명목 GDP는 1조6421억8000만달러로 OECD 회원국과 주요 신흥국 등 38개국 가운데 10위를 기록했다. 2018년 GDP 순위 8위를 차지했던 한국은 지난해 캐나다(8위)와 러시아(9위)에 밀려 10위로 하락했다.

한국의 GDP 순위가 떨어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8년(12위→14위) 이후 11년 만이다. 한국은 2009∼2012년 13위, 2013년 12위, 2014년 11위, 2015~2017년 10위, 2018년 8위 등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지속해왔다.

지난해 한국의 명목 성장률이 1.4%로 OECD가 조사한 47개국 가운데 세 번째로 낮게 나타난 것이 영향을 미치면서 GDP 순위가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GDP 1, 2위는 미국(21조4277억달러)과 중국(14조3429억달러)으로 약 7조달러 격차를 보였다. 이어 일본(5조818억달러), 독일(3조8462억달러), 영국(2조8271억달러), 프랑스(2조7080억달러), 이탈리아(2조12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2019년 한국의 1인당 명목 GDP 순위는 통계가 집계된 35개국 가운데 22위로, 전년과 같았다. 한국의 1인당 GDP는 3만1682달러로 전년(3만3340달러)보다 줄었지만,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독일, 호주 등 주요 선진국도 1인당 GDP가 줄면서 순위를 유지했다.

오정근 한국금융ICT융합학회 회장은 "지난해까지 호황을 맞았던 국가들과 달리 한국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으로 경제가 후퇴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2019년까지 미국은 125개월간 호황을 맞이할 정도로 경제가 좋았고, 일본 또한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우리나라는 GDP 성장에 대한 정부기여도 75%에 달할 정도로 억지로 끌어올린 성장이었다"라고 지적하며 "2017년, 2018년 또한 마찬가지였기 때문에 이같은 GDP 순위 후퇴는 예상된 결과"라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