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되고 있어 매우 기뻐"...국민 혈세로 자기 생색내는 대한민국 대통령
文 "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되고 있어 매우 기뻐"...국민 혈세로 자기 생색내는 대한민국 대통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재난지원금이 모처럼 소고기 국거리 사는 데 쓰였다는 보도 봐...가슴 뭉클"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께도 특별히 감사...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쓰일 것"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 손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 만드는 밑거름 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들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며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에게도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와 세종 정부청사를 연결한 영상 국무회의에서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매출 감소폭이 둔화됐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재난지원금의 목적 중 하나였던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일각에선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 중 가장 쉬운 국민 세금 '퍼주기'를 해놓고, 낼 수 있는 생색은 다 내고 있다며 결국 미래 세대가 고스란히 감당해야 할 빚으로 돌아올 텐데 대한민국 대통령 수준이 이 정도 밖에 안 된다는 게 참 안타깝다고 개탄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어려운 국민 경제에 보탬이 되기 위해 재난지원금을 적극적으로 소비해주신 덕분"이라며 "재난지원금이 모처럼 소고기 국거리를 사는 데 쓰였고, 벼르다가 아내에게 안경을 사줬다는 보도도 봤다. 특히 한우와 삼겹살 매출이 급증했다고 한다"고 했다.

또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 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다"며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덥혀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들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이 마련해주신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기금으로 환입돼 어려운 국민들의 고용 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재난지원금을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들에게 익명으로 기부한 소식도 봤다. 아름다운 기부"라며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보다 못한 사람들의 손을 잡아주는 따뜻한 마음이야말로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 상황에선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우한코로나 관련해 "교사, 학부모, 학생은 물론 지역사회 모두가 방역의 주체"라며 "모두가 힘을 모아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낼 때 K방역이 또 하나의 세계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