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체 고교생 2학기부터 무상교육...高1 한 학기 앞당겨
서울 전체 고교생 2학기부터 무상교육...高1 한 학기 앞당겨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5.26 13:42:01
  • 최종수정 2020.05.26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611억원 추경해 전체 10조7925억원 써...우한 코로나 방역 등에도 예산 편성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우측).(사진=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우측).(사진=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이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의 무상교육을 한 학기 앞당겨 올 2학기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6일 무상교육을 위해 기존 예산안보다 6611억원이 늘어난 제3회 서울특별시 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안을 전날(25일) 제출했다고 밝혔다. 추경안까지 합해진 전체 예산은 10조7925억원이다. 

교육청은 우선 내년에 실시할 예정이었던 고1 무상교육을 올해 2학기에 앞당겨 시행할 계획으로 452억원을 편성했다. 이에 따라 서울 시내 모든 고등학생이 무상교육을 받게 된다.

교육청은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며 “(우한 코로나 관련)원격수업과 방역체계 구축에도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원활한 원격수업을 위해 저소득층 학생 인터넷 통신비·온라인학습기기 지원(374억원), 고등학교와 특수·각종학교, 혁신학교 무선 접속장치(AP) 구축(177억원), 교사 지원(157억원),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 구축(15억원) 등에 예산이 쓰일 전망이다.

또 방역 활동 강화 인력지원(208억원), 영세 사립유치원 운영 한시적 지원(184억원), 학생 급식용 임시 가림판 구입(45억원), 학교급식 배식 연장에 따른 조리종사원 초과근무 인건비(33억원), 학생 마스크 등 추가 방역 물품 지원(17억원) 등에도 예산이 편성됐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