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설훈 "KAL 858기 폭파테러 사건 재조사하자"...180석 등에 업고 또 역사 뒤엎으려는 좌파 세력
與설훈 "KAL 858기 폭파테러 사건 재조사하자"...180석 등에 업고 또 역사 뒤엎으려는 좌파 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정부 때인 2007년 조사에서도 北의 폭탄 테러로 확인...이제 대놓고 북한 죄 덮어주려는 시도?
설훈, KAL 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 인양해야 한다고 주장하며..."진상조사 다시 안 할 수 없을 것"
말도 안 되는 전두환, 노태우 정부 탓..."2007년만 하더라도 全-盧 정권의 영향력 남아 있는 상태"
"지금은 세월 많이 흘렀고 그때 영향력도 다 소멸...당에서도 함께 논의해야 할 상황 왔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180석 소위 '슈퍼 여당' 더불어민주당의 오만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자신들이 신성시하는 노무현 정부에서 북한의 폭탄 테러가 맞다고 결론 내린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테러 사건에 대한 재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일각에선 좌파 세력이 이제 대놓고 북한의 죄를 덮어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이러다 정말 대한민국을 연방제로 끌고 가려는 시도까지 하는 것 아닐까 우려된다고 개탄했다.

858기 폭파 테러 사건은 발생 한 달 만에 김현희 등 북한 공작원들이 붙잡혀 북한이 벌인 폭탄 테러라는 결론이 나왔고, 노무현 정부 당시인 2007년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 조사에서도 모두 북한의 폭탄 테러로 확인된 바 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지상파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KAL 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것이 858기가 맞는지가 확인되면 유해도 나오고 블랙박스도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진상조사를 다시 안 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최근 안다만해에서 KAL 858기 동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견돼 한국 정부가 미얀마 정부와 조사를 협의 중인 상황이다.

설훈 최고위원은 진행자의 '2007년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 진실위의 조사에서도 폭탄 테러가 맞는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는데 진실위 조사 결과도 재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에 "지금은 그 부분을 논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일단 동체를 건져올려보면 그 상황을 갖고 재검증해야 된다, 안 된다 판정이 나올 것"이라고 답했다.

설 최고위원은 그러면서도 당시 동체를 찾지 못한 것에 대해선 "(2007년) 당시만 하더라도 과거 정부의 영향력이 남아 있는 상태였다고 본다. 전두환, 노태우 정권이 갖고 있는 여력이 있던 상태였기 때문에 여러 곳에서 그게 작용됐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이뤄진 조사도 전두환, 노태우 정부의 영향력으로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을 수 있다는 궤변을 늘어놓은 것이다.

진행자가 이어 '당시 국정원 안에 이 재조사를 탐탁지 않게 여기는 세력이 있었다는 말이냐'고 묻자 설 최고위원은 "반드시 있었다고 보고, 그것이 작용했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그 이유로는 "(사건 직후 북한 공작원 중 유일하게 붙잡힌) 김현희 씨를 만나 얘기를 듣는 게 중요한 문제였는데 이것이 불발됐다"는 점을 꼽았다.

설 최고위원은 "(지금은 전두환, 노태우 정부로부터) 세월이 많이 흘렀고 그때 영향력도 다 소멸된 상태"라며 "지금 그 문제를 접근하려고 들면 충분히 진실에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당에서 아직 (858편 폭파 사건 재조사에 대해) 본격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면서도 "함께 논의해야 할 상황이 왔다. 준비를 하고 있는 것도 있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