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회계사와 시비붙은 김경율 "윤미향 전 계좌 다 까야"
타 회계사와 시비붙은 김경율 "윤미향 전 계좌 다 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앞서 '조세범처벌법' 거론하다 윤미향 옹호하는 회계사와 언쟁붙어
"회계감사 받는다고 호기롭게 얘기하면서 무슨 '전' 계좌를 안 따야하는 것처럼 말씀하시는지"
김경율 참여연대 전 집행위원장./연합뉴스
김경율 참여연대 전 집행위원장./연합뉴스

참여연대 출신인 김경율 회계사가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착복 논란과 관련해 “감사는 단체 혹은 기업의 전 계좌 다 까며 시작하는 것”이라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계좌를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회계사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회계감사 받는다고 호기롭게 얘기하며 무슨 '전'계좌를 안 따야 하는 것처럼 말씀하시는지 참 막막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김 회계사는 해당 글을 남기기 이전 이모 회계사와 논쟁이 붙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 회계사가 지난 22일 윤 당선인의 후원금 착복 논란을 다룬 한 언론 보도와 함께 “조세범처벌법 잘 읽어보시고 10년치 준비합시다. (계좌내역 공개 시) 단체 보유 계좌 다 까는 것”이라며 “(윤 당선인) 본인 계좌 역시 본인 명의 ‘모든’ 계좌를 준비하는 것이다. 한 계좌라도 빠지면 ‘완전성’이 결여돼 감사 혹은 조사 결과를 장담 못한다”고 주장한 글과 관련된 것이다.

김 회계사가 이날 공유한 이모 회계사의 글에는 “(김 회계사는) 왜 조세범처벌법을 거론하나. 윤미향이나 정의연이 조세범 혐의가 있다는 건가”라며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계좌를 까라는 다른 법적 근거를 대라. 무슨 근거와 권한으로 10년치 계좌를 모두 까라는가”라며 지적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 회계사는 이모 회계사를 향해 “부과제척기간 확인키 위해 조세범처벌법 규정 열거했더니, 뚱딴지 같은 '윤미향이 조세범이냐' 하는 건 전문가로서 적절한 태도는 아닌 것 같다”며 “회계감사를 받겠다는데,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어려워졌다면서요? 아니 회계감사 받을 준비하면서 '전' 계좌 안 까겠다는겁니까? 혹시 지금 정의연 측 회계 자문해 주시고 계시나요?”라 물었다. 이어 “열심히 인권 운운하면서 빠져 나갈 구멍 생각해 보세요. 진실은 숨겨야 하므로. 근데 한번만 더 여쭤보겠습니다. 감사 나가면, 피감 회사 혹은 단체의 '전'계좌 확보 안 하고 하시나요?”라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