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오브라이언 “北 행동 따라 우리 대응 조정할 것...北이 훌륭한 경제 원한다면 핵 포기해야”
美오브라이언 “北 행동 따라 우리 대응 조정할 것...北이 훌륭한 경제 원한다면 핵 포기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김정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주시할 것”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현지시간) CBS 방송의 'Face the Nation'과 인터뷰하고 있다(방송 화면 캡처).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현지시간) CBS 방송의 'Face the Nation'과 인터뷰하고 있다(방송 화면 캡처).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북한이 국제사회에 재편입하기를 원하고 훌륭한 경제를 원한다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한 한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회의에서 핵 능력 강화에 대해 언급한 것을 무슨 신호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인 김정은과 탁월한 개인적 외교에 관여했던 지난 3년 6개월 동안 우리는 북한과 갈등을 피할 수 있었지만 궁극적으로 북한이 세계에 재진입하길 원하고 훌륭한 경제를 원한다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훌륭한 경제’에 대해 언급할 때는 “북한도 (훌륭한 경제를) 원한다고 우리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미국은 북한과 계속해서 대화를 할 것이며 우리는 김정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매우 폐쇄적인 사회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북한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것을 주시하고 있다”며 “공개된 정보로부터 나오는 정보뿐만 아니라 정보기관으로부터 나오는 모든 정보를 포함한다”고 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우리는 그것을 계속 주시하고 있으며 그에 맞춰 우리의 대응을 조절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정은은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하며 20여일 만에 공개활동에 나섰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 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 또한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군사공업부장이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출되고, 총참모장인 박정천은 군차수로 승진됐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