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정의연 옹호하는 소위 '여성단체' 겨냥해 "어용단체-매체 극성 '민주어용상' 제정하자"
진중권, 정의연 옹호하는 소위 '여성단체' 겨냥해 "어용단체-매체 극성 '민주어용상' 제정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도 파악하기 전에 일단 스크럼 짜고 집권여당 당선자 옹호...'어용상' 제정하는 게 어떨까"
여성계 정치편향 행적 논란 지속적으로 있어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JTBC 방송 화면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민주어용상’을 제정하자며 비꼬고 나섰다. 후원금 착복 논란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옹호하고 나선 여성단체 등을 겨냥한 것이다.

진 전 교수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어용단체, 어용매체들이 극성을 부린다”며 “34개 여성단체에서 진상도 파악하기 전에 일단 스크럼부터 짜고 집권여당의 당선자를 옹호한다. 어용단체, 어용매체들의 수고를 기리기 위해 '민주어용상'을 제정하는 게 어떨까”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정의연 논란을 겨냥해 “이런 문제 터지면 여성단체에서 할머니 편에 서서 정의연(정의기억연대)을 향해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언제부터인가 다들 이상해졌다. 과거에도 어느 정도 편파성은 있었지만, 요즘은 단체든, 매체든 무슨 충성경쟁을 하듯이 아주 노골적으로 당파적”이라고도 꼬집었다. 앞서 한국여성민우회와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34개 여성단체는 지난 12일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위안부 운동을 분열시키고 훼손하려는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표한다”고 지지성명을 냈다.

또 “내 기억엔 언론비평 시민단체가 제일 먼저 어용이 됐을 것이다. 참여연대도 요즘 어용질이 장난이 아니다. 특히 사법감시 어쩌구 하면서 같지도 않은 논리로 조국 수호나 하더라”며 “권력의 노골적인 수사방해에 대해선 한 마디도 없다”고도 꼬집었다.

진 전 교수가 지적한 여성계의 이같은 정치편향 행적 논란은 지속적으로 있어왔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바바리맨’ 성범죄를 저지른 지인의 아들에 대해 “선처를 해달라”며 현직 판사에 불법 청탁을 했지만, 과거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의 공연음란죄 기소유예 판결에 대해서는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3월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던 이재정 민주당 의원 역시, 변호사로 근무했던 시절 성희롱을 당한 후배 여성 변호사에게 ‘피해 사실을 문제삼지 말라’고 종용했다는 보도가 나와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위 단체들은 지난해 5월 있었던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의 ‘달창’ 발언에는 즉각 규탄 성명을 냈지만, 이에 앞서 지난해 4월 벌어졌던 문희상 당시 국회의장의 임이자 한국당 의원에 성추에는 침묵했던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