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의혹 제기' 민경욱 출당 안 시키면 '후원금 착복' 윤미향 출당요구 자격 사라진다는 하태경
'부정선거 의혹 제기' 민경욱 출당 안 시키면 '후원금 착복' 윤미향 출당요구 자격 사라진다는 하태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원금 착복 의혹 정황 드러나고 있는 윤미향과 선거 의혹 제기하는 민경욱 동일시
하태경, 앞서 '중국 해커' 언급한 민경욱에 "민경욱 본인만 풀 수 있는 암호"
통합당 진로에 "민경욱 때문에 괴담정당 전락" 쓴소리 남기기도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4.15 총선 부정선거설 선두에 있는 같은당 민경욱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2일 오전 페이스북에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간다.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통합당은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윤미향 출당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말했다. 후원금 착복 의혹 정황이 거의 드러나며 같은 당 내 비판까지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선거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 의원을 사실상 동일시한 것이다.

하 의원을 민 의원을 겨냥해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이 또 새로운 주장을 내놨다.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 것”이라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다.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이 정말로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면 법원의 재검표 결과 기다리면 된다. 하지만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며 “그동안 민 의원이 주장한 온라인 및 오프라인 부정선거가 가능하려면 선관위 직원은 물론 통합당 추천 개표 참관인, 우체국 직원, 여당 의원들과 관계자, 한국과 중국의 정부기관 포함해 최소 수만명이 매우 정교하게 공모하고 조직적으로 움직여야 가능하다. 대한민국에서 불가능한 일”이라고도 강조했다.

또 미래통합당 진로와 관련해서도 “우리 당은 이번 총선에서 매서운 심판을 받았다. 아프고 괴롭지만 국민의 선택”이라며 “다시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구성원 모두가 뼈를 깎는 마음으로 혁신과 노력을 기울여도 부족하다. 그런데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이어 “민 의원 때문에 선거참패한 정당이 기괴한 괴담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 우리 당과 보수를 완전히 망하게 하는 수렁으로 끌고 가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