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29일까지 미래통합당과 합당 결의...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는 취소
미래한국당, 29일까지 미래통합당과 합당 결의...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는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조속히 합당 했으면...임기 연장은 저절로 안 되는 것"
"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는 현역 의원들과 당선인들, 핵심 당직자들 의견 듣는 장으로 전환"
"형제 정당은 맞지만 통합은 정당법상 당대당 통합이 자연스러워"...합당시 당명은 미래한국당 다시 한번 강조
"이해찬 대표도 이제 제1야당이 합치니 선거를 혼란에서 치르지 않게 특단의 대책을 내놓길 거꾸로 부탁드린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5·26 전당대회' 취소와 '5월 29일 까지 통합당과 합당 결의'를 발표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5·26 전당대회' 취소와 '5월 29일 까지 통합당과 합당 결의'를 발표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이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을 이달 29일까지 결의하기로 확정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5월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하기로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원유철 대표는 "26일 예정됐던 전당대회는 취소한다"며 "대신 현역 의원들과 당선인들, 핵심 당직자들의 의견을 듣는 장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원 대표는 "5월 29일까지 합당을 결의하고 추진하는 것"이라며 "저는 조속히 했으면 한다. 29일까지 끌 필요가 있나"라고 했다. 이어 "전당대회가 열리지 않는데 임기 연장은 저절로 안 되는 것이고 임기는 종료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합당 방식에 대해선 "형제 정당은 맞지만 통합은 정당법상 당대당 통합이 자연스럽다"고 했다. 앞서 합당시 당명으로 미래한국당을 제안한 것을 두고는 "자유한국당 시절 미래한국당 이름을 짓자고 그때 이미 만들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원 대표는 여당을 향해 "비례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만든 당사자들은 수많은 비례정당을 그대로 둔 채 계속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합당하라고 요구한다"며 "이 대표도 이제 제1야당이 합치니 선거를 혼란에서 치르지 않게 특단의 대책을 내놓길 거꾸로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원 대표는 마지막으로 "미래한국당이란 이름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모르지만 당대표로서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며 "내일 지구가 멸망해도 한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책임감 있는 자세로 끝까지 부족한 게 많아도 성심을 다해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