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영춘 의원 "윤미향, 비례대표 국회의원 자진 사퇴하라"…여당 내 첫 공개적 사퇴론
민주당 김영춘 의원 "윤미향, 비례대표 국회의원 자진 사퇴하라"…여당 내 첫 공개적 사퇴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즉시 진상조사단 꾸려야"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21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위안부 기부금 유용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을 향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자 신분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에서 윤 당선인의 거취를 공개적으로 압박한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이제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그는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며 "현재 민주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 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 여론과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본인도 일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는 거대 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이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 같다"며 "더 늦기 전에 금요일(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