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더불어시민당 前대표, 윤미향 비판한 심상정에 "예의 아냐" 주장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前대표, 윤미향 비판한 심상정에 "예의 아냐"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22일,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유용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자를 비판한 정의당 심상정 대표에게 "인간에 대한 기본 예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우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심 대표가 정의연의 수요집회에 참석했던 사진을 공유한 후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문제제기가 타당한 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같이 하던 이에 대하여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니"라며 "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우 전 대표가 이 글에 심 대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함께 공유한 사진 등을 보면 심 전 대표가 전날 "윤 당선자가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며 민주당에 "책임있게 나서라"고 말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우 전 대표는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며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30년간 역사를 바로 잡고자 노력해 온 이를 이처럼 사실 확인도 전에 가볍게 비난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