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돌발 방문에 건강 더 악화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돌발 방문에 건강 더 악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10분여간 만남 전 손까지 떨며 불안증세...불편하던 오른팔 이어 가슴 답답한 증상까지
이용수, 尹에 "용서한 것 없다"...오는 25일 추가 기자회견 가질 예정
이용수 할머니.(사진=연합뉴스)
이용수 할머니.(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후원금 관련 내용들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의 갑작스러운 ‘사과’ 방문 이후 건강이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연합뉴스 등 복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할머니는 전날(21일) 오후 대구 한 찻집에서 오른쪽 팔에 침 시술을 받았다. 평소에 좋지 않던 오른팔 상태가 윤 당선인의 지난 19일 밤 느닷없는 방문 이후 더 악화됐다는 것이다. 

윤 당선인은 만남을 줄곧 거부해오던 이 할머니의 소재를 주변 인사들을 통해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향신문은 만남 하루 뒤인 지난 20일 “윤 당선인이 전날(19일) 저녁 대구 중구의 모처에서 이 할머니를 만나 10여분간 독대했다”고 보도했다. 윤 당선인은 이 자리에서 무릎을 꿇고 이 할머니가 느낀 서운한 감정에 대해 사과했고,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이) 불쌍하다’며 눈물을 흘렸다고 알려졌다. 또 윤 당선자에게 “곧 기자회견을 할 테니 그때 대구에 내려오라”고 제안했다고 한다. 이 할머니 측은 만남에 앞서 손을 떠는 등 불안 증세를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만남 이후 윤 당선인 측에 긍정적인 보도들이 여럿 나갔지만, 이 할머니는 “용서한 것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할머니는 여러 언론사를 통해 “(윤 당선인이)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비는데 대체 무슨 용서를 비는지 분간하지 못했다”며 “기자들이 용서를 해줬다고 하는데 그런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이 만남 이후 건강이 많이 쇠약해진 것으로 파악된다. 할머니 측 관계자는 “윤씨가 갑자기 찾아온 후 할머니는 하루에 3∼4시간밖에 주무시지 못한다”며 “살이 많이 빠지고 기력이 쇠하는 등 건강이 많이 안 좋아졌다”고 전했다. 할머니 침 시술이 끝난 후 한의사는 “침을 10대 정도 놨다”며 “오른쪽 팔 상태는 좀 나아졌지만, 가슴이 답답한 증상은 꼭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 할머니는 오는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심정을 추가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