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 29일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비공개 출두
‘성추행’ 오거돈, 부산시장 사퇴 29일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비공개 출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2일 오전 7~8시쯤 변호사와 함께 비공개 출두...당초 공개 소환 검토됐지만 오거돈 ‘거부’
경찰, 성추행 포함 사퇴 후 공증 등 전반 사안 조사할 방침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문을 주머니에 넣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여직원 성추행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 조사를 받고 있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7~8시쯤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변호사와 함께 부산지방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경찰은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는 것 외에 시간·조사 내용 등 다른 사실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직원과)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있었다”며 사퇴 의사를 밝힌 오 전 시장은 이후 관사를 떠나 외부와 연락을 끊고 잠적해왔다.

경찰은 지난 21일 법무부 규정 등에 따라 오 전 시장 소환 일자 등을 공개하지 않기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공개 소환도 검토했지만, 오 전 시장 측에서 경찰 출석 시 입장을 밝혀 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의 요청을 거부하면서 원칙대로 비공개 소환 방침을 세웠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오 전 시장의 시청 여직원 성추행 사건을 포함해, 총선 후 사퇴 공증서를 받은 경위, 부하 직원을 동원한 사건 무마 여부, 또 다른 여직원 성추행 의혹 등 전반적인 내용을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소환에 앞서 지난 16일 오 전 시장과 정무라인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고, 부산시로부터 시장 공용폰과 시장이 타고 다니는 1호 차량의 블랙박스 등을 넘겨받아 포렌식 분석에 착수했다. 아울러 장형철 전 부산시 정책수석보좌관 등 정무라인 인사들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시 공무원 10여명에 대해 사건 정황을 확인하는 등 광범위한 주변 조사를 해왔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 여직원으로부터 “엄벌해달라”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직원 성추행을 인정하면서 시장직에서 사퇴했다. 그는 지난 3월 7일 시장 집무실로 여직원을 불러 5분가량 성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피해 여직원은 사건 직후 부산성폭력상담소에 피해 사실을 알리고 오 전 시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이후 오 전 시장의 정무라인과 따로 만나 ‘총선 이후에 사퇴한다’는 확인서에 공증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