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원하자는 윤상현..."인도적 위기에는 인도적 지원 해야...식량-마스크 지원해야"
北 지원하자는 윤상현..."인도적 위기에는 인도적 지원 해야...식량-마스크 지원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현재까지 우한 코로나 환자 없다고 표방해와
尹, 식량 지원과 함께 마스크와 의료물자・의료진 파견 등 필요하다고 주장
북한 평양 소재 대동강구역인민병원의 의료진이 마스크를 쓴 주민들에게 예방수칙 등을 안내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북한 평양 소재 대동강구역인민병원의 의료진이 마스크를 쓴 주민들에게 예방수칙 등을 안내하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우한 코로나와 관련한 대북 지원 추진 요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다. 북한은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환자 제로’를 표방하고 있다.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2일 입장문을 내고 “코로나19 사태로 북한 국경이 폐쇄돼 곡물 수입마저 어려운 상황이다. 식량 위기는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인도적 위기에는 인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 식량 위기는 북한 내 영·유아, 아동 등 취약계층에게 먼저 닥친다. 지원되는 식량이 이들 취약계층에게 정확히 지급되고 사용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위원장은 또 “현재 평양에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상주 사무소를 두고 있는 만큼, 이를 통해 식량 분배과정을 모니터링하고 검증할 수 있다”며 “우리 정부는 지난해 6월 쌀 5만t을 WFP를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지만, 북한은 거부하고 있다. 이 답보 상태를 풀어서 다시 진행하면 된다”고도 했다. 앞서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18일 코로나 사태로 인해 북한이 식량 부족을 겪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올해 북한의 식량 부족량이 약 86만t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식량과 함께 지원하자는 것은 마스크와 의료물자 등이다. 의료진 파견까지 함께 요구하고 나섰다. 윤 위원장은 “코로나19(우한 코로나) 관련 남북 방역 협력체계 구축도 조속히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이 과정을 진행하려면 남북 당국자 회담이 빨리 열려야 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남북 방역 협력체계 구축도 조속히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를 향해서도 “청와대와 통일부가 북한의 식량, 보건 위기 상황에 대해 빠르게 대응하고 세심히 관리하길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에서 이날 발간한 ‘코로나 19(우한 코로나) 국제 인도적 대응 계획: 격월 주요사항’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이 확보한 북한 우한 코로나 관련 지원액은 총 130만 달러(약 16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유엔이 모금한 10억1000만달러 중 0.13% 수준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